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10.07 15:59

175,500 (178,000)   [시가/고가/저가] 176,500 / 176,500 / 174,000 
전일비/등락률 ▼ 2,500 (-1.40%) 매도호가/호가잔량 175,500 / 1,423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539,222 /▼ 61,095 매수호가/호가잔량 175,000 / 12,341
상한가/하한가 231,000 / 125,000 총매도/총매수잔량 55,063 / 139,377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7월 31일 (일) 13시 42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7월 약 2조원 국내 주식 쇼핑한 외국인…`줍줍`한 종목 살펴보니

인플레이션과 금리 인상으로 약세장이 이어지던 국내 증시가 외국인발 `훈풍`에 반등을 시도하고 있다.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코스피 지수가 5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하며 2450선을 회복했다. 외국인은 이달에만 코스피·코스닥 시장에서 2조원 가까이 순매수했는데, 올해 들어 처음으로 순매수 규모가 월간 기준 1조원을 넘겼다.
◆ 외국인, 코스피·코스닥 시장에서 1조9742억원 순매수...월간 기준 최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이달 들어 코스피·코스닥 시장에서 1조9742억원 규모로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5191억원 순매도했으나 코스피 시장에서는 무려 2조4933억원 순매수했다.

올해 꾸준히 `셀코리아`를 지속하던 외국인이 국내 증시에 복귀하는 모습이다. 월별로 살펴보면 1월 2조980억원 규모로 순매도에 나선 외국인은 2월에도 3151억원 순매도하는 등 매도 공세를 펼쳤다. 3월에는 5976억원 순매수했으나 다시 4월에는 1조2230억원 순매도해 `엑소더스`를 이어갔다. 5월에는 319억원 순매수했고, 다시 지난달에는 5906억원 순매도해 전체적으로 매수 규모보다 매도 규모가 훨씬 컸다. 하지만 7월 2조원 넘게 순매수에 나서 외국인 컴백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이다.

외국인이 이달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로 5463억원 순매수했다. 2위는 LG에너지솔루션(4679억원)이다. 그외 SK하이닉스(2675억원), 현대차(1785억원), 삼성SDI(1579억원), S-Oil(1105억원), KT(1061억원), SK텔레콤(1033억원) 순으로 외국인 자금이 몰렸다.

반면 같은 기간 외국인은 NAVER를 1489억원 순매도해 가장 많이 팔아치웠다. 후성(894억원), 삼성전자우(714억원), LG전자(561억원), 비덴트(518억원), 하나금융지주(483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448억원) 순으로 순매도했다. 강대석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시총 상위 종목에 외국인 순매수가 몰린 반면 대형주 중에서 NAVER, 카카오와 같은 대표 성장 컨셉에는 여전히 순매도가 지속됐다"고 분석했다.
◆ 증권가 "외국인 자금 여력 커...헬스케어·생활소비재·반도체·자동차 업종 등 유망"

금 가격 약세에 연초 이후 펀드 수익률 -10.26%

증권가에서는 지난해 말 이후 외국인 자금의 순유출이 지속돼온 만큼 자금 여력이 가장 큰 주체 역시 외국인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케이프투자증권에 따르면 코스피200 내 최근 2개월 외국인이 지분율을 늘리며 사모은 업종은 헬스케어, 에너지·화학, 생활소비재, 경기방어소비재, 커뮤니케이션 업종 등이다.

손주섭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들어 매크로 불안과 원/달러 환율 상승 영향으로 외국인 자금은 가장 큰 규모로 유출되는 모습"이라며 "유출의 규모가 큰 만큼 추후 투자환경이 개선되면 가장 큰 규모의 자금 유입 여력을 가진 주체 또한 외국인 자금"이라고 설명했다.

또 외국인의 거래비중이 늘면서 지분율 반등도 함께 이어질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강 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외국인들에게 외면받았던 대형주를 중심으로 외국인 지분율이 회복될 것을 예상해볼 수 있다"며 "외국인 지분율 변동은 늘 대형주가 중심이었고, 주가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외국인 거래비중이 올라올수록, 지분율은 고점대비 낮을수록, 시총은 코스피 내 차지하는 비중이 클수록 유리하다"며 IT가전, 화장품·의류·완구, 반도체, 자동차, 호텔·레저 업종이 유망하다고 밝혔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32.84 ▼ 5.02 -0.22%
코스닥 698.49 ▼ 7.52 -1.0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