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9.23 15:59

190,500 (193,500)   [시가/고가/저가] 194,000 / 195,500 / 190,500 
전일비/등락률 ▼ 3,000 (-1.55%) 매도호가/호가잔량 191,000 / 681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77,313 /▲ 148,603 매수호가/호가잔량 190,500 / 39,760
상한가/하한가 251,500 / 135,500 총매도/총매수잔량 58,891 / 93,497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8월 01일 (월) 10시 32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전기車 배터리 구독서비스 길 열렸다

앞으로 전기차 배터리 구독서비스가 허용된다. 배터리 소유권을 자동차와 분리해 등록할 수 있게 되면서다. 이에 따라 전기차 가격에서 배터리 가격을 뺄 수 있게 돼, 전기차 초기 구입 비용이 크게 낮아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8일 `국토교통 규제개혁위원회` 2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총 10건의 규제 개선안을 심의·의결했다고 1일 밝혔다. 전원 민간위원(36명)으로 구성된 규제개혁위는 지난달 6일 신설됐다. 국토·교통 분야의 규제 개선 과제를 발굴해 개선할 수 있는 권한이 규제개혁위에 부여됐다.

이번 회의에선 전기차 배터리 구독 서비스의 시장 진출이 가능하도록 자동차 등록원부를 개선하는 안건이 의결됐다. 최근 전기차가 널리 보급되면서 여신전문금융업계는 전기차의 핵심 장치이자 가장 고가인 배터리를 구독하는 서비스의 출시를 기획하고 있다. 그러나 현행 자동차등록령은 자동차 등록원부에 자동차에서 배터리 소유권만 따로 분리해 등록할 수 없도록 하고 있어 구독서비스 출시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규제개혁위는 올해 안에 자동차등록령을 개정해 배터리 소유자가 자동차 소유자와 다른 경우 그 사실을 등록원부에 기재할 수 있도록 규제를 개선하기로 했다. 배터리 구독서비스가 출시되면 전기차 초기 구매 비용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일례로 현재 현대차에서 판매하는 니로EV(4530만원)의 경우 정부·지방자치단체 보조금으로 평균 1000만원을 받아 3530만원에 구매할 수 있는데, 여기서 배터리 가격(2100만원)을 빼면 최종 구매가가 1430만원으로 줄어든다.

이밖에도 규제개혁위는 이번 회의에서 △사고 예방 위해 택시에 `하차판` 부착 △허용 3층 건물 높이 제한 기준 9m에서 10m로 상향 △종합건설업자와 전문건설업자가 상호 허용된 시장에 입찰할 경우 전자조달시스템을 통해 실적 확인·자동평가할 수 있는 기준 마련 등 규제 개선 사항을 의결했다.

[이희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90.00 ▼ 42.31 -1.81%
코스닥 729.36 ▼ 22.05 -2.9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