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9.23 15:59

190,500 (193,500)   [시가/고가/저가] 194,000 / 195,500 / 190,500 
전일비/등락률 ▼ 3,000 (-1.55%) 매도호가/호가잔량 191,000 / 681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77,313 /▲ 148,603 매수호가/호가잔량 190,500 / 39,760
상한가/하한가 251,500 / 135,500 총매도/총매수잔량 58,891 / 93,497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8월 01일 (월) 09시 40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지속가능한 인간중심 미래도시…현대차그룹, 스마트시티비전 공개

현대차그룹이 그리고 있는 지속가능한 인간 중심의 미래 도시 비전이 전 세계 관계자들 앞에서 처음 공개됐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3일까지 나흘 일정으로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샌즈에서 열리고 있는 '2022 세계도시정상회의(WCS)'에 참가해 스마트시티 비전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세계도시정상회의는 전 세계 도시 관계자와 정·재계, 학계 인사들이 모여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싱가포르 도시재개발청 등의 주관으로 2년마다 열린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WCS에서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 축소 모형물을 전시했다. 또 지영조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이 정상회의 패널로 참석해 스마트시티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비전을 공유했다.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그리는 이상적인 미래 도시 비전을 구체화한 콘셉트다. 그린필드 스마트시티란 최초 설계부터 스마트시티로 만들어진 도시를 말한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사외 전문가들로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해 모빌리티와 물류, 에너지, 자연 등이 도시와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솔루션을 연구해왔다.

이번에 전시된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미래 도시의 형태에 대해 고민해온 결과물을 구체화한 것으로, 향후 확장성을 고려해 벌집 구조로 만들어졌다. 또 지상은 사람, 지하는 기능 중심으로 설계됐다.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활용한 물류와 친환경 에너지 시설 등은 지하에 위치하고, 지상은 사람 중심의 공간으로 남겨두는 것이다. 또 사람과 자연을 연결하기 위해 도시 어느 곳에서든 보행거리 내 자연과 만날 수 있도록 구조화됐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마스터 모델을 구체화해 인간 중심적이고, 자연과 공존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담은 도시를 설계할 계획이다.

지 사장은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인간 중심 도시를 위한 현대차그룹의 비전"이라며 "기술과 자연이 하나 되는 미래 도시 구상을 구체화하기 위해 세계 각국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항공 모빌리티와 지상 모빌리티 솔루션이 도시 경계를 재정의하고, 사람들을 의미 있는 방식으로 연결해 도시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은 앞서 2020년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에서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목적기반모빌리티(PBV) 등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한 솔루션을 선보인 바 있다.

이와 더불어 현재 싱가포르에 이노베이션랩 역할을 수행할 '현대차그룹 글로벌혁신센터(HMGICs)를 구축 중이다.

또 싱가포르 산업·공업단지의 개발·관리 업무를 맡은 정부산하기관 JTC와 업무협약을 맺고 스마트시티 연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90.00 ▼ 42.31 -1.81%
코스닥 729.36 ▼ 22.05 -2.9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