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8.09 15:59

193,500 (196,000)   [시가/고가/저가] 195,500 / 196,000 / 191,000 
전일비/등락률 ▼ 2,500 (-1.28%) 매도호가/호가잔량 194,000 / 8,759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959,891 /▲ 327,925 매수호가/호가잔량 193,500 / 5,798
상한가/하한가 254,500 / 137,500 총매도/총매수잔량 140,789 / 161,499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7월 04일 (월) 14시 50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시민단체 "지난해 차량 결함 신고, 2년 전보다 2배 넘어"

지난해 국산·수입차 결함 신고가 2019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자동차리콜센터 통계를 조사해 4일 공개한 결과 지난해 차량 결함 신고는 총 7천744건으로, 2019년 3천721건의 2배가 넘었다.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누적 신고 건수는 총 1만8천359건이나 됐다. 이 중 국산차 결함 신고는 1만2천415건, 수입차는 5천944건이다.

국산차 중에선 현대차가 5천175건(41.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아 3천691건(29.7%), 르노코리아 1천585건(12.8%) 순이었다.

수입차는 폭스바겐이 1천627건(27.0%)으로 최다였고, 벤츠 947건(16.0%), BMW 813건(13.7%)이 뒤를 이었다.

차량 부위 별로는 엔진·연료 장치 같은 동력 발생 장치(Power Plant Device, PPD)의 결함 신고율이 32.8%로 가장 높았다. 조향 핸들, 조향축 등 조향장치 신고율은 14.5%, 동력전달 장치 신고율은 9.5%였다.

단체는 "소비자는 '베타 테스터'가 아니다"라며 "완성차 업체들은 차량 기술에 대한 투자도 중요하지만, 품질개선에 더욱 신경 써 고가의 차량을 구입한 소비자가 피해를 보는 상황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0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03.46 ▲ 10.36 0.42%
코스닥 833.65 ▲ 2.79 0.3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