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IR
현대차
(005380)
코스피 200
운수장비
액면가 5,000원
  08.19 15:59

190,000 (186,000)   [시가/고가/저가] 187,000 / 191,500 / 186,500 
전일비/등락률 ▲ 4,000 (2.15%) 매도호가/호가잔량 190,000 / 3,972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765,888 /▼ 663,261 매수호가/호가잔량 189,500 / 8,979
상한가/하한가 241,500 / 130,500 총매도/총매수잔량 104,821 / 87,128

종목속보

분석리서치: 2022년 07월 04일 (월) 15시 01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자동차] 6월 자동차 판매: 확연한 회복

News

현대차 6월 글로벌 도매 34만대(-5%YoY, +5%MoM): 현대차의 6월 글로벌 도매판매량은 34만대로 전년 대비 5% 감소했지만 전월 대비는 5% 증가하며 전월에 이어 회복세가 지속됐다.

내수판매는 전년 대비 13% 감소한 59,510대를 기록했다.

해외판매는 28만대로 전년 대비 약 3% 감소했다.

기아 6월 글로벌 도매 26만대(+2%YoY, +10%MoM): 기아의 6월 글로벌 도매판매량은 26만대로 전년 대비 2% 증가했다.

이는 전월 대비해서도 10% 증가한 수치로 20년 이후 가장 높은 글로벌 도매 판매를 기록했다.

해외판매는 21만대로 전년 대비 4% 증가했다.

내수판매는 전년 대비 9% 감소한 45,110대를 기록했다.




Comment

계속해서 확인되고 있는 물량 회복: 현대차와 기아 양사의 글로벌 도매 판매는 1~2월을 저점으로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5월 공장 판매량이 반등하며 주요 지역의 도매 판매 역시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나 양사 모두 중국 및 러시아 등에서 정상적인 판매가 어려운 상황인 점을 고려하면 북미, 유럽, 인도 및 아중동 등 주요 지역의 도매 판매는 6월에 높은 성장을 보였을 것으로 예상된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은 계속해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2년 하반기에는 IT 등 타 섹터의 반도체 수요 부진으로 차량용 반도체는 확연한 회복이 예상된다.

북미 및 유럽 등 주요 지역 딜러사들의 극단적으로 낮아진 재고 수준을 감안하면 6월 이후 도매 판매의 강력한 반등이 기대된다.

미국 6월 자동차 판매 115만대(-12%YoY, +3%MoM): 6월 Light Vehicle 기준 미국의 자동차 판매량은 115만대(-12%YoY, 이하 YoY)에 그쳤다.

주요 OE들의 칩 쇼티지에 의한 생산 차질이 지속됐다.

SAAR(Seasonally Adjusted Annualized Sales) 1,322만대(-14%)를 기록했다.

현대차의 6월 미국 판매량은 67,597대(-12%YoY)를 기록했다.

기아의 6월 미국 판매량은 65,142대(-5%)대를 기록했다.

현대/기아 양사의 합산 M/S는 11.6%로 전년 대비 +0.4%p 증가했다.




Action

실적을 믿자: 현대/기아는 신차 가격 인상 및 타 OE들 대비 안정적인 생산을 통해 실적 개선이 연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반해 밸류에이션은 실적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미국 업체들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는 신차 가격 인상과 산업 대비 현저히 낮은 인센티브를 지불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 및 유럽에서 M/S 상승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양사는 2Q22에도 컨센서스를 압도하는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한다.

6월 이후 도매 판매량의 반등과 맞물려 실적 기대감은 점차 고조될 것으로 예상한다.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92.69 ▼ 15.36 -0.61%
코스닥 814.17 ▼ 11.89 -1.4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