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005930)
코스피 200
전기,전자
액면가 100원
  06.24 15:59

58,400 (57,400)   [시가/고가/저가] 57,900 / 59,100 / 57,700 
전일비/등락률 ▲ 1,000 (1.74%) 매도호가/호가잔량 58,500 / 22,628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23,133,782 /▼ 4,891,114 매수호가/호가잔량 58,400 / 102,665
상한가/하한가 74,600 / 40,200 총매도/총매수잔량 1,035,551 / 954,379

종목속보

인포스탁: 2022년 05월 20일 (금) 17시 23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증시요약(2) - 코스닥 마감시황

제목 : 증시요약(2)

-코스닥 마감시황

- 코스닥시장 -

5/20 KOSDAQ 879.88(+1.86%) 한미정상회담 기대감(+), 외국인·기관 순매수(+)

지난밤 뉴욕증시가 인플레이션 우려 지속 및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하락한 가운데, 이날 코스닥지수는 866.76(+2.96P, +0.34%)으로 상승 출발. 시가를 저점으로 시간이 갈수록 상승폭을 키웠음. 정오 부근 상승폭을 다소 줄이기도 했으나 이후 상승폭을 재차 확대했고, 장 막판 880.17(+16.37P, +1.90%)에서 장중 고점을 기록한 끝에 879.88(+16.08P, +1.86%)에서 거래를 마감.

한미 정상회담에 따른 양국 협력 기대감 및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수 등으로 코스닥지수는 상승 마감. 외국인은 이틀 연속 순매수, 기관은 사흘만에 순매수를 기록.

바이든 대통령의 삼성전자 평택 공장 방문, 현대차 정의선 회장 면담 예정, 양국 원전 및 신재생에너지 협력 확대 기대감 등으로 에코프로비엠(+3.92%), 엘앤에프(+1.60%) 등 2차전지/전기차, 지투파워(+29.75%), 한신기계(+15.14%), 우리기술(+9.09%), 대명에너지(+12.92%), 삼강엠앤티(+11.40%), 에스에너지(+4.81%), 태양광에너지, 풍력에너지, 원자력발전 등의 테마가 상승.

수급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073억, 1,075억 순매수, 개인은 2,055억 순매도.

코스닥 시총상위종목들은 대부분 상승. 위메이드(+6.17%), 씨젠(+6.01%), 셀트리온헬스케어(+5.71%), 카카오게임즈(+5.18%), 에코프로(+4.92%), 펄어비스(+4.69%), 알테오젠(+4.41%), 에코프로비엠(+3.92%), 셀트리온제약(+3.52%), CJ ENM(+2.95%) 등이 상승. 반면, LX세미콘(-1.14%), 원익IPS(-0.85%), JYP Ent.(-0.37%) 등은 하락.

업종별로도 대부분 상승. 디지털컨텐츠(+4.56%), 기타제조(+4.28%), 오락문화(+3.90%), IT S/W & SVC(+3.08%), 금속(+3.03%), 일반전기전자(+2.91%), 기타서비스(+2.61%), 유통(+2.45%), 방송서비스(+2.38%), 제약(+2.17%) 등이 상승. 반면, 컴퓨터서비스(-0.55%), 종이/목재(-0.22%) 등은 하락.

마감 지수 : KOSDAQ 879.88P(+16.08P/+1.86%)

===================================================
Copyright by www.infostock.co.kr. All rights Reserved
본 정보는 해당종목의 매수/매도신호가 아니며,
이를 근거로 행해진 거래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24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66.60 ▲ 52.28 2.26%
코스닥 750.30 ▲ 35.92 5.0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