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005930)
코스피 200
전기,전자
액면가 100원
  06.30 15:37

57,000 (58,000)   [시가/고가/저가] 57,200 / 57,600 / 57,000 
전일비/등락률 ▼ 1,000 (-1.72%) 매도호가/호가잔량 57,100 / 23,747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8,499,814 /▲ 4,658,576 매수호가/호가잔량 57,000 / 357,374
상한가/하한가 75,400 / 40,600 총매도/총매수잔량 1,017,687 / 1,410,476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5월 15일 (일) 17시 15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과도한 대기업 임금 기업·경제 망친다"

"현재 제일 급한 경제 현안이 물가인데 과도한 임금 인상이 물가를 부추겨 기업은 물론 국가 경제를 좀먹을 수밖에 없습니다. 물가와 임금이 동반 상승으로 되먹임되며 악순환이 만들어지는 구조입니다."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사진)은 지난 13일 매일경제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최근 정보기술(IT)·플랫폼 기업 등을 중심으로 임금 상승률이 지나치게 높아짐에 따라 사회 곳곳에서 부작용이 잇따르고 있다는 것이 이 부회장의 주장이다.

그는 "지금은 기업이 미래 먹거리 마련을 위해 대형 투자에 나서야 할 때인데 IT 기업 등이 임금을 과하게 인상하면 물가는 오르고 투자 여력은 줄어, 중소기업과 양극화에 따른 사회 갈등 등 부작용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 부회장은 "대만 TSMC의 1인당 평균 급여는 지난해 1억551만원인 반면, 삼성전자 평균 급여는 이보다 37% 많은 1억4465만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양국 대표 반도체 기업 임금에서는 삼성전자가 높지만 지난해 양사 영업이익률은 TSMC가 40%를 기록하며 16%를 기록한 삼성전자를 앞섰다.

이 부회장은 이어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중소기업의 고통이 심해지고 있는데도 대기업이 자사 임직원 임금 상승에만 치중할 경우 중소기업은 고용을 줄이게 돼 전체적인 고용 감소가 나타날 수밖에 없다"며 "기득권을 지닌 대기업 노조가 청년 취업난을 가중시켜 상대적 박탈감을 늘리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그는 "노조의 부당한 요구에 대해 기업 대응이 쉽지 않은 만큼 노사 협상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있으면 정부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한 법 집행에 나서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우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30 15:3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2.62 ▼ 45.37 -1.91%
코스닥 745.37 ▼ 16.98 -2.2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