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005930)
코스피 200
전기,전자
액면가 100원
  07.07 10:33

57,800 (56,400)   [시가/고가/저가] 56,400 / 58,200 / 56,300 
전일비/등락률 ▲ 1,400 (2.48%) 매도호가/호가잔량 57,800 / 292,307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9,536,921 /▲ 1,360,407 매수호가/호가잔량 57,700 / 145,921
상한가/하한가 73,300 / 39,500 총매도/총매수잔량 2,080,773 / 1,866,613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5월 16일 (월) 10시 09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일본, TSMC 이어 키옥시아 공장도 지원 가능성"

일본 정부가 자국 내 반도체 생산 능력 확보를 위해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 공장에 이어 자국 반도체 대기업인 키옥시아의 공장 설립도 지원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시바가 40%의 지분을 보유한 키옥시아는 일본 이와테현에 낸드플래시 메모리 반도체 공장을 내년 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공장 면적은 약 3만1천㎡이며, 총사업비는 1조엔(약 10조원) 규모다.

일본 정부는 반도체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6천억엔(약 6조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는데 키옥시아의 이와테현 공장도 지원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키옥시아의 이와테현 공장은 낸드플래시 시장 점유율 1위인 삼성전자에 대항하기 위해 설립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정부는 대만 TSMC가 일본 구마모토현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는 데 필요한 투자액 8천억엔(약 8조원) 중 절반 정도를 국비로 지원하기로 했다.

TSMC의 구마모토 공장은 일본 정부가 조성하는 반도체 기금의 지원 대상 1호가 될 전망이다.

아사히에 따르면 일본은 경제안보 차원에서 중요성이 커지는 반도체 산업의 부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키옥시아는 이와테현 공장 외에도 총사업비 1조엔을 투입해 미에현에 세계 최대급 메모리 반도체 공장을 지난달에 완공했다. 이 공장은 이르면 올해 가을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키옥시아의 이와테현과 미에현 공장에는 미국 반도체 대기업 웨스턴디지털도 투자금을 부담했다.

1980년대 일본 업체의 반도체 시장 점유율은 50% 안팎에 달했지만, 이후 한국과 대만에 추격을 허용해 지금은 10% 수준으로 떨어졌다.

반도체 산업의 추락은 일본 산업 정책의 대표적인 실패 사례로 꼽힌다.

일본 정부는 이제라도 대규모로 재정을 투입해 자국 내 반도체 생산 체제를 갖추겠다는 구상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일본 국회를 통과한 경제안보법도 반도체를 비롯한 중요 물자의 공급망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아울러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경제산업상은 지난 4일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과의 회담에서 반도체 연구개발과 공급망 강화에 양국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한국과 대만에 뒤처진 첨단 반도체 개발과 양산 분야에서 미국과 협력하기로 한 것이다.

오는 23일 도쿄에서 열리는 미일 정상회담 후 발표되는 공동성명에도 양국이 반도체 공급망 구축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이 담길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7 10:33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19.93 ▲ 27.92 1.22%
코스닥 752.46 ▲ 7.83 1.0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