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005930)
코스피 200
전기,전자
액면가 100원
  11.30 13:41

61,500 (60,600)   [시가/고가/저가] 60,400 / 61,500 / 60,200 
전일비/등락률 ▲ 900 (1.49%) 매도호가/호가잔량 61,500 / 202,028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7,735,243 /▲ 3,464,543 매수호가/호가잔량 61,400 / 59,523
상한가/하한가 78,700 / 42,500 총매도/총매수잔량 1,037,221 / 916,841

종목속보

인포스탁: 2022년 09월 21일 (수) 14시 47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오후장 특징주★(코스닥)

제목 : 오후장 특징주★(코스닥)
특징종목이슈요약
에스씨엠생명과 학
(298060)
식약처, 이식편대숙주질환 줄기세포치료제 치료목적 사용 허가 소식에 강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일 동사의 이식편대숙주질환 줄기세포치료제 'SCM-CGH'에 대해 신청한 치료목적 사용을 허가했다고 밝힘. 치료목적 사용승인은 생명이 위급하지만 적절한 치료 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개발 중인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하는 제도임.
▷동사는 층분리배양법이라는 세계에서 유일한 신기술 특허를 통해 분리된 고순도 줄기세포를 활용한 'SCM-CGH'의 임상을 진행 중에 있으며 'SCM-CGH'는 경쟁약인 임부르비카(얀센)가 증상이 호전될 때까지 복용해야 하는데 반해, 2주간 3회 투여로 장기적인 효능을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밝힘. 또한, 임부르비카는 임상시험에서 20%의 환자에서 출혈, 빈혈, 폐렴, 혈소판 감소증, 심방 세동 등의 부작용이 확인된 반면, 'SCM-CGH'은 임상 1/2상에서 근육통, 인후염 등의 경증의 부작용만 발생했다고 언급.
에스앤에스텍
(101490)
EUV 블랭크마스크 생산 임박 소식에 상승
▷전일 일부 언론에 따르면, 동사의 EUV(극자외선) 블랭크마스크 생산이 임박한 것으로 전해짐. 이와 관련, 최근 미국 반도체 장비기업 비코 인스트루먼츠(Veeco Instruments)로부터 IBD(Ion Beam Deposition, 이온빔 증착) 장비 도입을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생산 준비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음.
▷업계 관계자는 "동사가 비코의 장비를 구입하기 위해 여러 차례 접촉한 것으로 안다"며, "비코의 IBD 장비를 구입한다는 것은 어느 정도 EUV 블랭크마스크 생산 기술을 확보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밝힘. 아울러 동사 관계자는 "정확한 일정을 밝힐 수는 없지만 EUV 블랭크마스크는 계획대로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힘.
▷한편, EUV 블랭크마스크는 국산화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분야로, 삼성전자 등 국내외 반도체 기업은 모두 호야, 아사히글라스 등 일본 기업으로부터 제품을 수입하고 있음. 호야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업체, 아사히글라스는 인텔 등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음.
동아엘텍
(088130)
OLED 시장 확대에 따른 실적 성장 지속 전망 등에 상승
▷유진투자증권은 동사에 대해 기존의 스마트폰, TV 시장 중심에서 태블릿, 노트북, 모니터 등으로 OLED 채택이 점차 확대되고 있어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힘. 이어 본격적인 메타버스 시대 현실화를 위한 XR(AR/VR/MR) 기기의 출시가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Micro OLED 시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동사의 자회사인 선익시스템은 2020년 BOE 에 관련 증착장비를 공급한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힘.
▷또한, 글로벌 패널사인 삼성디스플레이, LG 디스플레이 등에서도 향후 Micro OLED 시장 진출이 기대되고 있어 동사 실적 성장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전망. 아울러 올해 3분기 예상실적(연결기준)은 매출액 467억원, 영업이익은 3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39.2%, 341.2% 증가하면서 큰 폭의 실적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
오이솔루션
(138080)
美 마벨과 초고속 통신용 광모듈 개발 소식에 상승
▷일부 언론에 따르면, 동사는 미국 반도체 업체 마벨(Marvell)과 손잡고 5세대 이동통신(5G)을 지원하는 초고속 통신용 광모듈을 개발했다고 알려짐. 마벨은 동사와 5G 백홀 및 통합 응용 프로그램을 위한 산업용 온도계에 적용하는 상용 100G QSFP-DD 광모듈을 업계 최초로 개발했으며, 마벨의 코히어런트 DSP가 적용된 동사의 코히런트 트랜시버 생산 램프는 이동통신 사업자가 기존 광섬유 인프라를 100G 속도의 차세대 네트워크로 전환할 수 있게 지원한다고 전해짐.
엑세스바이오
(950130)
고민감도 코로나19 항원 자가진단키트 개발 성공 및 美 특허 출원 소식에 소폭 상승
▷동사는 언론을 통해 민감도(양성 확인율)를 높인 차세대 코로나19 항원 자가진단키트 개발에 성공하고, 미국 특허 출원을 마쳤다고 밝힘. 제품명은 ‘CareSuperb COVID-19 Antigen Home Test’로 美 긴급사용승인허가(EUA)를 위한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며, 자체 성능 검사에서 기존 제품보다 민감도가 32배 개선된 것을 확인했다고 언급.
▷이와 관련, 최영호 대표는 “이 제품을 통해 유전자증폭(PCR) 검사 수준에 근접한 민감도를 구현해 내는 데 성공했다”며 “이번에 개발된 고민감도 플랫폼 기술은 다른 질병에도 적용할 수 있어 원숭이두창 뎅기 인후염 등에 대해서도 고민감도 신속진단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힘.
휴마시스
(205470)
경영권 분쟁 소송 속 소폭 상승
▷전일 장 마감 후 구○○ 외 9명이 주주명부 열람 등사 가처분 소송(경영권 분쟁 소송) 제기 공시.
▷한편, 동사는 최근 적대적 인수합병(M&A)에 대비한 정관변경을 위해 10월14일 정관 일부 변경과 이사 및 감사 선임 등을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힌 바 있음.
상보
(027580)
KPCA에서 5G·투명디스플레이용 FCCL 신제품 공개 소식에 소폭 상승
▷일부 언론에 따르면, 동사는 국내 최대 규모 PCB산업 전시회 'KPCA show 2022'(국제 PCB 및 반도체 패키징 산업전, 9/21~23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5G용 및 투명디스플레이용 FCCL(Flexible Copper Clad Laminate, 연성동박적층판)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짐. 5G용 FCCL은 모바일용 5G안테나, 자율주행자동차용 레이더센서, 고속전송 카메라 모듈 / 투명디스플레이용 FCCL은 곡면 디스플레이, 차세대 태양전지 등에 적용이 가능한 것으로 전해짐.
▷이와 관련, 동사의 관계자는 "KPCA show는 국내 최대 PCB 전시회인만큼 개발 신제품의 우수성을 많은 국내외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며, 이를 계기로 고속통신을 필요로하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힘.
바이오톡스텍
(086040)
아리바이오 코스닥 상장 추진 소식 속 치매 복합치료제 공동개발 이력 부각에 소폭 상승
▷일부 언론에 따르면, 치매치료제 개발기업인 아리바이오가 연내 세 번째 코스닥상장 도전에 나선다고 전해짐. 기술성평가 신청에 앞서 회사의 주요 파이프라인인 알츠하이머 치료제 후보물질 ‘AR1001’의 글로벌 임상 3상을 개시하고 일부 권역의 기술수출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알려짐.
▷이와 관련, 아리바이오 관계자는 "두 번째 기평 때 지적받은 부분이 대부분 해소됐고 서류작업도 끝내 언제든 제출만 하면 되는 상황"이라며 "최근 시장 상황 때문에 기평 신청 시점을 고심하고 있지만 아무리 늦어도 연내에는 신청할 것"이라고 밝힘.
▷이 같은 소식 속 아리바이오와 공동으로 치매 복합치료제 개발에 착수한 바 있는 동사가 시장에서 부각.
Copyright ⓒ True&Live 증시뉴스 점유율1위, 인포스탁(www.infostock.co.kr)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30 13:41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53.98 ▲ 20.59 0.85%
코스닥 727.41 ▼ 0.13 -0.0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