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005930)
코스피 200
전기,전자
액면가 100원
  08.11 11:03

59,800 (59,100)   [시가/고가/저가] 59,600 / 60,000 / 59,300 
전일비/등락률 ▲ 700 (1.18%) 매도호가/호가잔량 59,800 / 569,748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217,217 /▼ 3,012,920 매수호가/호가잔량 59,700 / 348,830
상한가/하한가 76,800 / 41,400 총매도/총매수잔량 2,287,118 / 3,184,868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6월 27일 (월) 19시 48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전기요금 인상에 부담 커진 산업계…1조4천억원 요금 증가 예상

산업팀 = 한국전력[015760]이 올해 3분기부터 전기요금 인상하기로 하면서 전력을 대규모로 구매하는 산업계의 비용 부담이 이전보다 커지게 됐다.

올해 들어 기업들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대외 불확실성과 함께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중고'(高)까지 겁치면서 비용 부담이 어느 때보다도 큰 상황인데 이번 전기요금 인상으로 산업계에서 수익성 하락 우려가 나온다.

27일 한국전력은 올해 3분기(7~9월) 전기요금의 연료비 조정단가를 연간 최대 수준인 kWh(킬로와트시)당 5원 인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원래 연료비 조정단가 인상 폭은 직전 분기 대비 kWh당 최대 ±3원, 연간 최대 ±5원이지만 제도 개편을 통해 1년치 최대 인상 폭인 5원까지 올리기로 결정했다.

이번 요금 인상으로 4인 가구(월평균 사용량 307kWh 기준)의 월 전기요금 부담은 1천535원 수준으로 오르게 된다.

전력 사용량이 많지 않은 일반 가정에도 부담이지만, 공장 가동을 위해 대규모 전력을 사용하는 산업계 입장에선 부담의 폭이 훨씬 크다.

한국전력의 지난해 국내 산업용 전력 판매량은 29만1천333GWh(기가와트시, 100만kWh)였다.

단순 계산시 1kWh당 전기요금이 5원 늘게 되면 국내 산업계에는 1조4천567억원의 전기요금 부담이 늘게 된다. 전기요금이 늘어난 만큼 기업들의 수익성은 하락할 수밖에 없다.

국내에서 전력 사용량이 가장 많은 기업인 삼성전자[005930]는 지난해 한국전력으로부터 18.41TWh(테와라트시, 10억kWh) 규모의 산업용 전력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기요금 인상을 단순 대입하면 삼성전자가 추가로 부담해야 할 전력 구매 비용은 약 921억원 가량 증가하는 셈이다.

한전은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 등 영향으로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규모인 7조7천869억원의 적자를 냈다.

한전은 연료비 요인에 따른 적자를 면하기 위해서는 3분기 조정단가를 33.6원가량 올려야 한다고 밝힌 바 있는데 실제로 인상된 요금이 5원밖에 안 된 점을 고려하면 여전히 전기요금 인상 압박이 큰 상황이다.

이번 전기요금 인상을 두고 경제계는 요금 인상 필요성에 일부 공감하면서도 비용 상승에 따른 기업들의 부담 증가를 우려하는 입장이다.

류성원 전국경제인연합회 산업정책팀장은 "전기요금 상승은 기업 입장에선 원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고 특히 전력 사용량이 많은 제조업, 뿌리 산업의 부담이 클 것"이라며 "물가 상승 압력이 심한 현 상황에서 전기료 인상은 연쇄적으로 인플레이션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기요금 상승에 따른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한 중소기업 업계의 우려 목소리가 더 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전기요금 연료비 조정단가 인상 발표에 우려를 표한다"며 "한전의 누적 적자가 국민 부담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지적에 공감하지만, 중소기업의 열악한 현실을 외면할 순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소기업 전용요금제' 도입 등 합리적인 요금체계 개편과 고효율 기기 교체지원 확대 등의 조치를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1 11:03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14.66 ▲ 33.78 1.36%
코스닥 830.62 ▲ 10.35 1.2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