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005930)
코스피 200
전기,전자
액면가 100원
  05.19 11:32

67,200 (68,100)   [시가/고가/저가] 66,500 / 67,300 / 66,500 
전일비/등락률 ▼ 900 (-1.32%) 매도호가/호가잔량 67,200 / 527,095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8,053,792 /▼ 1,549,737 매수호가/호가잔량 67,100 / 337,467
상한가/하한가 88,500 / 47,700 총매도/총매수잔량 1,512,279 / 3,060,960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1월 25일 (화) 15시 01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삼성이 또 삼성했다"…설 앞두고 협력사 대금 1조1000억 조기지급

삼성이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회사의 자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협력회사 물품 대금을 조기에 지급하기로 했다.

25일 삼성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비롯한 11개 계열사들은 총 1조1000억원 규모의 물품 대금을 최대 보름 이상 미리 지급한다. 물품 대금 조기 지급은 25일 삼성전기,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시작으로 각 회사별로 이뤄질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004년부터 명절 전 물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 시작했고, 2005년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협력회사와의 거래 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결제해왔다. 2011년부터는 물품 대금 지급 주기를 1주일로 단축시켰다.

또 협력회사의 경영 안정을 위해 총 3조40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와 물대펀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도 시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한 이후 2010년부터 지금까지 반도체 사업장 상주 협력회사 등을 대상으로 5000억원이 넘는 인센티브를 지급했다.

오는 2월3에는 300여개 협력회사 직원 2만7000여명에게 `2021년 하반기 인센티브` 585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계열사들은 설 명절을 앞두고 임직원 대상 온라인 장터를 열어 중소기업, 사회복지법인 등이 생산한 농수산물·가공식품 판매를 지원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공장`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에 제조기술 혁신 등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으며, 사내 온라인 장터 참여 기회를 제공해 판로 확대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설 온라인 장터에는 삼성의 도움을 받아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 68개 업체가 참여했다.

2019년 10개 업체가 참여했던 것과 비교하면 참여 업체 수가 크게 늘어났으며 판매 품목도 전통주, 홍삼, 소시지, 황태, 김부각, 떡, 젓갈, 김치 등으로 다양해졌다.

스마트공장 지원을 받아 생산 중에 폐기되는 상품을 절반으로 낮추는 데 성공한 김부각 생산업체 `부각마을`의 제품은 이번 온라인 장터에서 `완판`을 기록하는 등 임직원들이 즐겨 찾는 인기상품이 됐다.

2018년 스마트공장 지원을 받아 장애인 직원들이 보다 편안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제조 현장을 개선한 사회복지법인 `평화의 마을`은 2019년부터 매년 온라인 장터에 참여해 자사가 생산하는 소시지와 햄을 삼성전자 임직원들에게 판매하고 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9 11:32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83.28 ▼ 42.7 -1.63%
코스닥 860.07 ▼ 11.5 -1.3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