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011170)
코스피 200
화학
액면가 5,000원
  09.30 15:59

144,000 (146,000)   [시가/고가/저가] 144,500 / 146,500 / 141,000 
전일비/등락률 ▼ 2,000 (-1.37%) 매도호가/호가잔량 144,500 / 472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56,574 /▲ 26,158 매수호가/호가잔량 144,000 / 3,015
상한가/하한가 189,500 / 102,500 총매도/총매수잔량 5,428 / 21,354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8월 03일 (수) 17시 38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K드림팀, `탄소 포집·저장 프로젝트` 아시아 최초 추진

국내 대표 기업 6곳이 말레이시아 국영 석유회사와 손잡고 아시아 최초로 `탄소 포집·저장(CCS) 허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3일 삼성엔지니어링, SK에너지, 롯데케미칼, GS에너지, 삼성중공업, SK어스온 등과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등 7개사는 지난 2일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탄소 포집·운송·저장 사업인 `셰퍼드 CCS 프로젝트`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국내 주요 산업단지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국내 거점(허브)에 집결시킨 뒤 말레이시아로 이송·저장하는 사업이다. 참여 업체들은 말레이시아 현지 저장소 탐색부터 국내 탄소 포집·이송·저장에 이르는 CCS 사업의 가치사슬 전체 주기를 개발할 계획이다. 7개사는 사업 타당성 조사에 착수해 사업성을 검증한 뒤 사업단지 선정, 투자계획 확정 등 사업을 본격화해나갈 예정이다. 7개사는 아시아 최초의 CCS 허브 프로젝트를 통해 가치사슬 전체를 한꺼번에 개발하기 위해 각 사 기술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사업 개발 주관과 허브 구축은 삼성엔지니어링이 맡고, 탄소 포집은 SK에너지·롯데케미칼·GS에너지 등과 공동 협력한다. 한국에서 말레이시아까지 탄소 이송은 삼성중공업이 담당하고, 현지에서 탄소 저장소 탐색·운영은 자원 개발 능력을 갖춘 SK어스온과 페트로나스가 주도한다.

또한 참여사들은 이번 프로젝트가 허브를 통해 여러 기업이 배출한 탄소를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어 처리·이송 과정에서 경제성을 높일 수 있고, 국가 탄소 관리 차원에서도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향후 국내 다른 탄소 배출 기업과도 협력을 모색하며 사업 확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윤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3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55.49 ▼ 15.44 -0.71%
코스닥 672.65 ▼ 2.42 -0.3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