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011170)
코스피 200
화학
액면가 5,000원
  12.05 15:59

188,500 (180,500)   [시가/고가/저가] 181,500 / 190,000 / 179,500 
전일비/등락률 ▲ 8,000 (4.43%) 매도호가/호가잔량 189,000 / 456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73,453 /▲ 116,659 매수호가/호가잔량 188,500 / 599
상한가/하한가 234,500 / 126,500 총매도/총매수잔량 33,403 / 7,416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8월 07일 (일) 06시 54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2분기 상장사 실적 우려 속 선방…발표기업 54% 전망치 상회

올해 2분기 실적 시즌이 절반을 넘어선 가운데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크게 웃돈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나 그 반대인 '어닝 쇼크'(실적 충격)를 낸 상장사의 수가 엇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高)' 복합 경제 위기 속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는 와중에 비교적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상장사 가운데 지난 5일까지 2분기 실적을 발표한 기업은 129곳이다.

이 중 54.3%인 70곳은 영업이익이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보다 좋았고, 58곳(45.0%)은 나빴다.

나머지 1곳은 2분기 잠정실적 발표 당시 영업이익을 공시하지 않았다.

또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10% 이상 웃돈 어닝 서프라이즈(적자 축소 포함) 기업은 39곳이고, 반대로 컨센서스보다 10% 이상 미달한 어닝 쇼크(적자 전환·적자 확대 포함) 기업은 35곳으로 어닝 서프라이즈와 어닝 쇼크 기업 숫자가 비슷했다.

종목별로 보면 포스코케미칼이 양극재 사업의 수익성 증가에 힘입어 역대 분기 최대 규모인 552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이는 시장 전망치(320억원)를 72.6% 상회한 깜짝 실적이다.

한화솔루션[009830]은 태양광 부문의 깜짝 실적 덕에 전망치(1천612억원)를 72.3% 웃돈 2천77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현대차[005380]와 기아[000270]도 부품 수급 차질과 원자잿값 상승 등 각종 악재에도 고수익 차량을 많이 파는 믹스(차종별 구성비율) 개선과 환율 효과 등에 힘입어 2조9천798억원, 2조2천341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각각 시장 기대치를 30.5%, 22.0% 웃돌았다.

그 외 한화(69.4%), 한솔제지[213500](69.3%), 오스템임플란트[048260](60.8%), 두산밥캣[241560](54.5%), 호텔신라[008770](53.9%) 등도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반면 원재료 가격 상승분을 판매 가격에 전가하지 못하는 등 영업 비용 증가 여파에 어닝쇼크 수준의 2분기 실적을 발표한 기업들도 있었다.

롯데케미칼[011170]은 당초 2분기에 260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됐으나 214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롯데케미칼은 적자 원인으로 원료 가격 상승과 글로벌 수요 둔화로 인한 업황 악화를 꼽았다.

대우건설[047040]은 원자재 가격 급등과 외주비, 노무비 증가에 따른 주택건축 현장 원가율 상승 여파에 전망치(1천792억원)를 51.8%가량 밑돈 86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090430]은 증권가의 흑자(영업이익 489억원) 전망과 달리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국 주요 도시 봉쇄 영향으로 19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높은 인플레이션 수준과 경기 둔화 전망에 다수 상장사가 시장 예상치를 밑돈 실적을 낼 것이란 우려에 비해서는 지금까지는 비교적 선방한 실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강민석 교보증권 연구원은 "두 달간의 중국 도시 봉쇄와 경기 둔화로 인한 수요 감소, 원자재 및 인건비 등 비용 증가에 따른 실적 부진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기발표된 실적은 양호했다"고 평가했다.

이정연 메리츠증권 연구원도 "경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남은 상황에서 2분기 실적은 크게 선방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특히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상회율이 높은 것으로 보아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가격 전가가 예상보다 잘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염동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의 경우 어닝시즌 후반에 예상치를 하회하는 기업의 비중이 늘어나는 특성이 있다"며 "실적을 낙관적으로 전망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2분기 실적 시즌을 전후해 올해 하반기 및 내년 영업이익 전망치가 하향 조정되고 있다는 점은 우려 요인이다.

교보증권 강 연구원은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이 발표되면서 2분기 이익 컨센서스는 7월 말부터 소폭 상향 조정되고 있지만, 하반기 경기 둔화 우려로 인해 3분기 및 4분기 이익 컨센서스는 하향 조정이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메리츠증권 이 연구원도 "최근 2개월 사이 올해와 내년 코스피 영업이익은 3.2%, 7.1% 하향 조정됐다"며 "실적시즌을 전후로 이익 전망치 하향 조정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19.32 ▼ 15.01 -0.62%
코스닥 733.32 ▲ 0.37 0.0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