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011170)
코스피 200
화학
액면가 5,000원
  11.29 15:59

185,000 (175,500)   [시가/고가/저가] 176,500 / 186,000 / 175,500 
전일비/등락률 ▲ 9,500 (5.41%) 매도호가/호가잔량 185,000 / 3,084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74,201 /▲ 82,780 매수호가/호가잔량 184,500 / 155
상한가/하한가 228,000 / 123,000 총매도/총매수잔량 25,621 / 5,011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8월 19일 (금) 10시 00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공정위, SK가스·롯데케미칼·에어리퀴드 수소 합작회사 승인

공정거래위원회는 SK가스[018670]와 롯데케미칼[011170], 에어리퀴드코리아가 공동으로 합작회사를 설립하는 건을 심사해 승인했다고 19일 밝혔다.

공정위는 "수소 생산, 연료전지 발전, 수소충전소 운영 등 관련 시장의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합작회사의 지분구조는 SK가스 45%, 롯데케미칼 45%, 에어리퀴드코리아 10%(무의결권부)다.

SK와 롯데 그룹은 울산·여수 등에 소재한 석유화학공장에서 생산되는 부생수소(석유화학·철강 제조 등 공정에서 부산물로 생성되는 수소)를 합작회사에 공급하고, 합작회사는 이를 연료전지 발전과 수소충전소 운영에 이용할 예정이다.

공정위는 합작회사가 설립되면 SK와 롯데 그룹의 수소생산 시장 합산 점유율이 약 30% 수준에 이르게 될 것으로 봤다.

다만 점유율 상승분(5% 수준)이 크지 않고 에쓰오일,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LG화학[051910] 등 석유화학 공정에서 상당량의 부생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경쟁사업자가 다수 존재하는 점을 고려했다.

또 가격, 생산량 등에 대한 수소법상 행위규제가 있어 향후 이들 기업이 경쟁사업자를 배제하거나 급격히 가격을 인상하는 데도 상당한 제약이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연료전지 발전업과 수소충전소 운영업 간 수직결합 측면에서도 경쟁제한 우려는 없는 것으로 봤다.

공정위는 "합작회사 설립으로 연료전지 발전업, 수소충전소 운영업 시장에 새로운 사업자가 진입함으로써 시장 경쟁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와 관련된 기업결합을 신속히 심사해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 성장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3.39 ▲ 25.12 1.04%
코스닥 727.54 ▲ 9.64 1.3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