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011170)
코스피 200
화학
액면가 5,000원
  11.25 15:59

176,500 (178,000)   [시가/고가/저가] 176,500 / 178,500 / 174,500 
전일비/등락률 ▼ 1,500 (-0.84%) 매도호가/호가잔량 176,500 / 1,238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4,845 /▼ 8,749 매수호가/호가잔량 176,000 / 491
상한가/하한가 231,000 / 125,000 총매도/총매수잔량 14,035 / 10,452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8월 21일 (일) 06시 01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대기업, 상반기 설비투자 90조원 돌파…SK하이닉스 가장 많이 늘려

국내 주요 대기업의 올 상반기 설비 투자액이 9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경기 전망이 불투명함에도 6조원 이상 설비 투자를 늘리며 미래에 대비하는 모습이다.

기업별로는 SK하이닉스[000660]가 반도체 공장 증설 등으로 투자액을 가장 많이 늘린 반면 삼성전자[005930]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투자액을 3조원 이상 줄였다.

21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지난해 기준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349곳의 상반기 설비투자 금액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설비 투자액은 총 92조785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85조8천857억원)보다 6조1천928억원(7.2%) 증가했다.

이번 조사대상 21개 업종 중 작년보다 투자를 늘린 업종은 17개에 달했다.

이 중 설비투자를 가장 많이 늘린 업종은 IT 전기·전자 업종이었다.

IT 전기·전자 업종의 투자액은 지난해 상반기 39조4천253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43조2천492억원으로 3조8천238억원(9.7%↑) 늘었다.

반면 공기업·운송·식음료·통신 업종의 투자액은 지난해보다 줄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올해 상반기에 21조7천341억원을 설비에 투자해 가장 많았다. 이어 SK하이닉스(10조4천140억원), 한국전력공사(5조9천609억원), LG화학[051910](3조9천457억원), LG에너지솔루션[373220](2조8천517억원) 순이었다.

그러나 1년 동안 투자액을 가장 많이 늘린 기업은 SK하이닉스로, 지난해 상반기 7조4천772억원보다 2조9천367억원(39.3%) 늘렸다.

그다음으로 LG화학(1조3천334억원·51.0%↑), LG에너지솔루션(1조3천113억원·85.1%↑), 롯데케미칼[011170](8천864억원·324.3%↑), LG디스플레이[034220](8천581억원·49.8%↑) 등이 투자를 많이 확대했다.

설비 투자액을 가장 많이 줄인 기업은 삼성전자였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상반기 25조1천149억원보다 3조3천808억원(13.5%↓) 줄였다.

한국전력공사(-8천615억원·12.6%↓), 현대케미칼(-8천202억원·79.3%↓), HMM[011200](-8천73억원·95.4%↓), 현대오일뱅크(-6천838억원·59.9%↓) 등도 설비투자를 축소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86 ▼ 3.47 -0.14%
코스닥 733.56 ▼ 4.6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