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011170)
코스피 200
화학
액면가 5,000원
  12.09 15:59

186,000 (196,000)   [시가/고가/저가] 193,500 / 193,500 / 185,000 
전일비/등락률 ▼ 10,000 (-5.10%) 매도호가/호가잔량 186,500 / 105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84,294 /▼ 113,091 매수호가/호가잔량 186,000 / 338
상한가/하한가 254,500 / 137,500 총매도/총매수잔량 7,618 / 12,020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7월 27일 (수) 16시 07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롯데케미칼, 美 양극박 생산 거점 첫 마련

롯데그룹이 급팽창하는 미국내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거점 확보에 나섰다.

27일 롯데케미칼은 롯데알미늄과 함께 합작법인 `롯데 알미늄 머티리얼즈 USA`를 켄터키주 엘리자베스타운 인근에 설립했다고 밝혔다. 이 합작법인은 롯데그룹이 미국에 세우는 최초의 양극박 생산 기지이다. 양극박은 리튬이온 배터리의 주요 소재로, 2차 전지의 용량과 전압을 결정하는 양극활물질을 지지하는 동시에 전자의 이동통로 역할을 하며 높은 열전도성으로 전지 내부의 열방출을 돕는다.

롯데케미칼의 100% 미국 자회사인 `롯데 배터리 머티리얼즈 USA 코퍼레이션`과 롯데알미늄의 100% 미국 자회사 `롯데 알미늄 USA`가 각각 70%와 30%의 지분을 확보해 참여한다. 총 투자금액은 약 3300억원이다.

해당 공장은 2025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완성 후 약 3만6000톤의 양극박을 생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롯데그룹은 급증하는 미국 전기차 배터리 소재 수요에 좀 더 쉽게 대응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양극박 수요량은 2022년 대비 2030년 약 3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투자로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인 전해액 유기용매와 분리막 소재에 이어 양극박 소재 사업에도 신규 진출하게 됐다. 롯데알미늄은 헝가리 터터바녀 산업단지 양극박 공장에 이어 미국 시장까지 진출해 전기차 시장의 요충지로 꼽히는 유럽과 미국의 관련 소재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거점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그룹 화학군 총괄대표인 김교현 부회장은 "한발 빠른 고객 대응 등을 위해 고품질·고효율의 양극박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화학군 소재사들과의 시너지를 기반으로 시장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전지소재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해나가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제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89.04 ▲ 17.96 0.76%
코스닥 719.49 ▲ 6.97 0.9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