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즈코프
(038620)
코스닥
중견기업부
액면가 500원
  01.18 15:59

2,115 (2,115)   [시가/고가/저가] 2,100 / 2,230 / 2,055 
전일비/등락률 0 (0.00%) 매도호가/호가잔량 2,115 / 441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3,892,112 /▼ 694,931 매수호가/호가잔량 2,110 / 18,196
상한가/하한가 2,745 / 1,485 총매도/총매수잔량 37,441 / 81,325

종목속보

MBN머니: 2021년 10월 25일 (월) 16시 17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네이버 소프트뱅크 메타버스 동맹..최대 수혜주

2.4억명 이용자 보유 메타버스 플랫폼 제패토
소프트뱅크, 네이버 제패토에 2천억 투자 [수혜주 확인]

전 세계 2.4억명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 자회사 제패토가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2천억 투자 유치 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버와 손정의가 이끄는 소프트뱅크는 인공지능 기술 시대에 미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다방면해서 전략적 협업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야후재팬과 일본 모바일 메신저 1위 라인과의 합작회사를 통해 Z홀딩스를 출범, 아시아 태평양 시장을 겨냥한 기술 협업을 강화한 가운데 이번 메타버스 동맹 체제도 공고히 하고 있다.

최근 IB 업계에 따르면 메타버스 플랫폼 제패토를 운영하는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제트가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약 2천억의 투자 유치를 위한 협상이 막바지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패토는 MZ세대가 대부분 이용하고 있으며 이 중 80%가 10대이다.

제패토를 통해 메타버스 가상 아바타를 통해 패션 아이템 제작 및 경제 활동도 가능하며 상대방과 소통하거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구조이다.

이렇듯 메타버스 생태계를 선점하기 위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의 연합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급성장하고 있는 메타버스 시장에서 투자자들이 주목해야 할 최대 수혜주에는 어떤 기업들이 있을까?

■ NO.1 평생 재테크 파트너 MBN골드 박병주대표 [무료카톡방 참여]

이와 관련해 매일경제TV MBN골드 박병주대표는 “최근 미 증시는 인텔과 스냅의 실적 쇼크로 인해 나스닥은 0.82% 내린 1만5090.20으로 거래를 마쳤다”며 “인텔은 예상보다 부진한 매출과 수익 감소 여파로 하루에만 11% 하락했으며 스냅은 애플의 프라이버시 정책 변화 영향으로 광고 부문의 실적이 예상치보다 저조하게 나와 26% 급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병주대표는 “국내 증시는 장 초반 하락세로 시작했으나 이내 시간이 흐르면서 코스피 지수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백억, 1.5천억 순매수세에 힘업어 0.30%대 상승 흐름세를 보이고 있다”며 “섹터별 차별화 장세가 진행 되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메타버스 분야에서도 협력 체계를 구축해 비전펀드가 2천억을 제패토에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메타버스 최대 수혜주를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매일경제TV MBN골드 박병주대표 무료카톡방에 참여하면 국내 시황 전략과 투자 전략에 대해 제시하며 무료추천주와 증시 전략을 확인 할 수 있다.


▶ 4분기 계좌 역전 대장주 공개 [바로가기]
▶ NO.1 평생 재테크 파트너 MBN골드 [바로가기]

MBN골드 관심 종목
두산중공업, 이수앱지스, 한국조선해양, 일진파워, 한신기계
위즈코프, NAVER, 맥스트, 알체라, 노랑풍선

본 자 료는 단순 참 고용 보 도 자료 입니다.

[ⓒ 매일경제TV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864.24 ▼ 25.86 -0.89%
코스닥 943.94 ▼ 13.96 -1.4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