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다코
(046070)
코스닥
중견기업부
액면가 500원
  09.27 15:59

983 (990)   [시가/고가/저가] 990 / 999 / 940 
전일비/등락률 ▼ 7 (-0.71%) 매도호가/호가잔량 983 / 1,108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4,404 /▼ 67,367 매수호가/호가잔량 982 / 600
상한가/하한가 1,285 / 693 총매도/총매수잔량 13,023 / 2,788

종목속보

인포스탁: 2022년 07월 11일 (월) 14시 53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오후장★테마동향

제목 : 오후장★테마동향
테마 동향주 요 테 마
강세 테마코로나19(치료제/백신 개발 등), 원숭이두창, 유전자 치료제/분석, 보톡스, 희귀금속, 영상콘텐츠, 제약업체, MLCC, 리비안(RIVIAN) 관련주, 줄기세포, 도시가스, 통신 등...
약세 테마카지노, 백화점, 항공/저가 항공사, 여행, 편의점, 타이어, 면세점, 소매유통, 인터넷 대표주, 해운, 홈쇼핑, 석유화학, 조선, 조선기자재, 건설 대표주, 풍력에너지 등...



특징 테마이 슈 요 약
2차전지/전기차국내 친환경차 수출액 비중 30% 돌파 소식 등에 일부 관련주 상승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자동차 수출 금액은 204억5,300만달러(약 26조5,889억원)로, 이 가운데 친환경차 비중은 30.3%(61억9,800만달러)로 집계됐음. 지난해 같은 기간 전체 자동차 수출액에서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21.6%였는데 1년 새 8.7%포인트 상승했음. 이는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트렌드 속에 친환경차 수요가 갈수록 커지는 데다 현대차 아이오닉 5, 기아 EV6 등 순수전기차가 본격적으로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에서 판매되기 시작한 시점과 맞물린 덕분으로 분석.

▷한편, 언론에 따르면, 판매 금액뿐 아니라 판매량 기준으로 봐도 친환경차 수출은 꾸준히 증가세라고 전해짐.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올해 1∼5월 전체 자동차 수출 대수 90만1,260대 가운데 친환경차는 23.8%에 달했음.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p 늘어난 것이며, 수출 물량 기준으로도 20%를 처음으로 돌파했음.

▷이 같은 소식 속 휴맥스, 휴맥스홀딩스, 윌링스, 코다코, KEC, 스카이이앤엠, LG에너지솔루션, 천보, 코스모화학 등 일부 2차전지/전기차 테마가 상승. 한편, 휴맥스, 휴맥스홀딩스는 휴맥스EV, 정부청사 10곳 전기차충전기 설치운영사업 수주 소식도 호재로 작용.
증권반등 트리거 제한 분석 등에 하락
▷현대차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상반기 유니버스 증권업 주가는 -23.8%를 기록했으며, 2020년부터 계속해서 KOSPI 상승률 대비 Underperform하고 있지만 하반기 역시 주가 전망이 밝지 않다고 분석.

▷아울러 시장금리가 진정된다면 이익이 일부 회복할 수 있으며 가격 매력 또한 높은 상태지만, 실적이 소폭 회복되고, Valuation 매력이 있다고 해서 주가가 시장 대비 크게 Outperform하거나 중장기적으로 유의미하게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지는 않다고 밝힘. 이는 현재 증권업이 마주하고 있는 현실이 실적 둔화와 주가 모멘텀 공백 지속이기 때문이라고 밝힘. 이에 증권업종에 대한 투자 의견을 중립(Neutral)으로 제시한다고 밝힘.

▷이에 금일 한화투자증권, 키움증권, NH투자증권 등 증권 테마가 하락.


[인포스탁 테마분류를 통해서 상세한 기업 개요 및 테마개요/관련종목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

Copyright ⓒ True&Live 증시뉴스 점유율1위, 인포스탁(www.infostock.co.kr)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23.86 ▲ 2.92 0.13%
코스닥 698.11 ▲ 5.74 0.8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