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에프
(066970)
코스닥
중견기업부
액면가 500원
  06.18 15:59

93,500 (89,700)   [시가/고가/저가] 89,900 / 96,000 / 89,900 
전일비/등락률 ▲ 3,800 (4.24%) 매도호가/호가잔량 93,600 / 1,280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73,669 /▲ 375,025 매수호가/호가잔량 93,500 / 1,216
상한가/하한가 116,600 / 62,800 총매도/총매수잔량 12,976 / 11,730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1년 05월 03일 (월) 17시 40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공매도 표적된 바이오…셀트리온 3형제·신풍제약 급락

공매도를 부분 재개한 첫날인 3일 한국 증시는 바이오주를 중심으로 대거 찬바람을 맞았다. 코스닥은 바이오주가 시가총액 상위권을 휩쓸고 있어 코스피보다 타격이 컸다. 일부 종목을 중심으로 공매도가 집중되면서 하락폭을 키웠고 이는 투자심리 악화로 이어져 주가가 떨어진 종목도 대거 속출했다. 이날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종목에 한해 공매도를 재개했지만 고평가 논란을 빚은 종목들은 주가 하락이 불가피했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0.66% 떨어져 3127.2로 장을 마쳤다. 이에 비해 이날 코스닥지수는 2.2% 급락해 961.81을 기록했다. 이날 전체 공매도 거래대금은 유가증권시장에서 8299억원, 코스닥시장에서 2795억원에 달했다. 양대 시장을 더해 모두 1조1094억원에 달한다. 외국인이 9719억원으로 공매도 거래가 가장 많았고, 기관투자자는 1191억원이었으며 개인투자자는 185억원에 그쳤다.

이날 공매도를 재개하면서 바이오주는 주가가 급락했다. 가장 눈에 띄는 종목은 셀트리온 3형제다. 셀트리온 주가는 이날 하루에만 6.2% 급락했고, 코스닥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5.97%)와 셀트리온제약(-5.04%) 또한 급락을 면치 못했다. 셀트리온은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이 `공매도와의 전쟁`을 공언할 만큼 악연으로 유명하다. 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셀트리온 전체 거래대금 가운데 공매도 비중은 14.52%였고 셀트리온헬스케어는 6.22%, 셀트리온제약은 12.73%였다. 지난달 대차잔액이 대거 늘어난 신풍제약 또한 주가가 이날 12.18% 폭락했다. 신풍제약은 이날 거래대금 가운데 공매도 비중이 13.12%였다. 두산퓨얼셀도 이날 주가가 10.98% 급락했다. 두산퓨얼셀은 수소연료전지 관련주로 주목받으며 지난해 주가가 1만원 미만이었지만 올해 들어 6만원대까지 폭등했다.

이들은 공매도 거래 비중이 증시 평균과 큰 차이가 나지 않았지만, 주가는 전체 지수보다 크게 떨어졌다. 그만큼 공매도 공포가 주가에 크게 작용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날 코스피200 평균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은 7.18%였고 코스닥150은 11%였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공매도 자체로 주가가 떨어졌다기보다는 공매도를 재개하면서 투자심리가 나빠진 종목에 대해 매도세가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 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공매도 비중이 가장 높았던 종목은 삼성카드였다. 전체 거래대금 가운데 56.22%가 공매도였는데 주가는 4.67% 떨어졌다. 삼성카드 뒤를 이어 공매도 비중이 높았던 현대해상 주가는 1.85%, 오뚜기 주가는 1.08%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이날 코스닥시장은 공매도가 악영향을 미쳤지만, 유가증권시장은 글로벌 시장 영향이 더욱 컸다고 본다. 정 센터장은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 증시가 대거 하락했는데 이런 영향을 크게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발표한 4월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달 대비 둔화됐고, 지난주 미국 증시가 빠진 것도 투자심리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날 중국과 일본 증시는 휴장했지만 다른 아시아 지역 증시는 모두 하락하며 마감한 것도 이런 이유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5877억원어치 순매수했지만 외국인은 4404억원어치, 기관은 1391억원어치 순매도해 대조를 이뤘다.

공매도 재개를 계기로 고평가 논란을 빚은 성장주는 당분간 변동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확실한 실적보다는 미래 가치를 인정받아 주가가 급등한 만큼 작은 악재에도 공매도가 집중되면 주가가 일시적으로 떨어질 수 있다. 실제로 이날 바이오뿐만 아니라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 대부분이 하락세를 보인 것도 이런 이유였다. 그동안 저금리에 따라 주가가 고공 행진하던 삼성바이오로직스(-3.86%) LG화학(-2.68%) 엔씨소프트(-1.2%) 등이 주가가 떨어져 울상을 지었다. 유가증권시장보다 안정성이 떨어지는 코스닥시장은 더욱 타격이 컸는데 엘앤에프(-6.72%) 씨젠(-8.01%) 케이엠더블유(-8.01%) 주가가 뚝 떨어졌다. 이날 주가가 이례적으로 급락한 만큼 앞으로 실적 추이에 따라 주가가 롤러코스터를 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아무래도 주가 수준이 내재가치보다 높다는 논란이 벌어지면 공매도 대상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비해 안정적으로 실적을 내는 대형주는 주가가 오히려 상승했다. 삼성전자(0.25%) SK하이닉스(2.73%) 현대차(2.83%) 포스코(1.1%) 등은 대표적인 경기민감주로 최근 경기가 상승세를 타면서 실적 호전이 예상된다.

정부는 예정대로 공매도를 부분 재개한 만큼 시장 교란 행위를 뿌리 뽑겠다는 의지를 재차 밝혔다.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불법 공매도 등 시장 교란 행위에 대해서는 법이 허용하는 최고 한도로 제재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달 6일 개정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불법 공매도 과징금은 이익 여부와 무관하게 `주문금액 전체`를 한도로 부과된다. 형사처벌 조항도 신설돼 불법 공매도 적발 시 1년 이상 유기징역 또는 부당이득금의 3~5배 벌금형을 부과받는다.

[문지웅 기자 / 김규식 기자]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267.93 ▲ 2.97 0.09%
코스닥 1,015.88 ▲ 12.16 1.2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