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에프
(066970)
코스닥
중견기업부
액면가 500원
  06.18 15:59

93,500 (89,700)   [시가/고가/저가] 89,900 / 96,000 / 89,900 
전일비/등락률 ▲ 3,800 (4.24%) 매도호가/호가잔량 93,600 / 1,280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73,669 /▲ 375,025 매수호가/호가잔량 93,500 / 1,216
상한가/하한가 116,600 / 62,800 총매도/총매수잔량 12,976 / 11,730

종목속보

인포스탁: 2021년 05월 03일 (월) 17시 05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증시요약(2) - 코스닥 마감시황

제목 : 증시요약(2)

-코스닥 마감시황

- 코스닥시장 -

5/3 KOSDAQ 961.81(-2.20%) 공매도 재개 속 외국인·기관 동반 순매도(-), 인도發 글로벌 코로나19 재확산(-)

지난 주말 뉴욕증시가 글로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및 차익매물 출회 등으로 하락한 가운데, 이날 코스닥지수는 982.97(-0.48P, -0.05%)로 약보합 출발. 보합권에서 혼조세를 보이다 장 초반 973선까지 하락. 이후 낙폭을 줄였고, 상승 전환해 986.20(+2.75P, +0.28%)에서 장중 고점을 형성. 오전중 재차 하락 전환했고, 오후 들어 시간이 갈수록 낙폭을 급격히 키운 끝에 장 막판 961.30(-22.15P, -2.25%)에서 장중 저점을 형성한 후 961.81(-21.64P, -2.20%)에서 거래를 마감.

공매도 재개 첫날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도에 코스닥지수는 5거래일째 하락. 인도發 글로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에 대만, 홍콩 등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동반 하락한 점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음.

시총 상위 대부분 종목이 하락한 가운데, 공매도 주요 표적으로 꼽혔던 제약/바이오株들이 큰 폭으로 하락. 시총 1,2위 셀트리온헬스케어(-5.97%), 셀트리온제약(-5.04%)을 비롯해 에이치엘비(-4.23%), 알테오젠(-4.34%), 씨젠(-8.01%) 등이 동반 하락.

수급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660억, 424억 순매도, 개인은 1,995억 순매수.

코스닥 시총상위종목들은 대부분 하락. 씨젠(-8.01%), 케이엠더블유(-8.01%), 엘앤에프(-6.72%), 셀트리온헬스케어(-5.97%), 셀트리온제약(-5.04%), 카카오게임즈(-4.61%), 알테오젠(-4.34%), 에이치엘비(-4.23%), 에코프로비엠(-3.98%), 제넥신(-3.43%) 등이 하락. 반면, 티씨케이(+1.89%), 에스티팜(+0.79%), CJ ENM(+0.56%) 등은 상승.

업종별로도 대부분 하락. IT부품(-3.75%), 유통(-3.67%), 제약(-3.47%), 통신장비(-3.46%), 기타서비스(-3.01%), 비금속(-3.01%), 디지털컨텐츠(-2.90%), 출판/매체복제(-2.65%), 컴퓨터서비스(-2.62%), 종이/목재(-2.51%) 등이 하락. 반면, 음식료/담배(+1.04%), 소프트웨어(+0.06%) 등 일부 업종은 상승.

마감 지수 : KOSDAQ 961.81P(-21.64P/-2.20%)

===================================================
Copyright by www.infostock.co.kr. All rights Reserved
본 정보는 해당종목의 매수/매도신호가 아니며,
이를 근거로 행해진 거래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267.93 ▲ 2.97 0.09%
코스닥 1,015.88 ▲ 12.16 1.2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