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에프
(066970)
코스닥
중견기업부
액면가 500원
  06.18 15:59

93,500 (89,700)   [시가/고가/저가] 89,900 / 96,000 / 89,900 
전일비/등락률 ▲ 3,800 (4.24%) 매도호가/호가잔량 93,600 / 1,280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673,669 /▲ 375,025 매수호가/호가잔량 93,500 / 1,216
상한가/하한가 116,600 / 62,800 총매도/총매수잔량 12,976 / 11,730

종목속보

인포스탁: 2021년 05월 06일 (목) 17시 06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증시요약(2) - 코스닥 마감시황

제목 : 증시요약(2)

-코스닥 마감시황

- 코스닥시장 -

5/6 KOSDAQ 969.99(+0.29%) 개인 순매수(+), 외국인·기관 동반 순매도(-)

지난밤 뉴욕증시가 경제지표 호조 및 옐런 재무장관 발언 영향 지속 등으로 혼조 마감한 가운데, 이날 코스닥지수는 966.62(-0.58P, -0.06%)로 약보합 출발. 장 초반 961.16(-6.04P, -0.62%)에서 장중 저점을 형성한 후 상승 전환해 971.65(+4.45P, +0.46%)에서 장중 고점을 기록. 이후 시간이 갈수록 상승폭을 줄였고, 하락 전환해 오후 들어 964선까지 하락하기도 했음. 장 후반 재차 낙폭을 줄여 상승 전환했고, 소폭 상승한 끝에 969.99(+2.79P, +0.29%)에서 거래를 마감.

재닛 옐런 美 재무장관 금리인상 관련 발언 여파 등이 부담으로 작용하기도 했으나 연준 주요인사들의 발언과 옐런 장관의 수습 발언 등으로 코스닥지수는 이틀째 상승.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도가 출회됐으나 개인이 2,700억 가까운 순매수를 보이면서 지수 상승을 이끌었음.

한편, 시총 1, 2위 셀트리온헬스케어(-1.91%), 셀트리온제약(-2.08%)은 공매도 재개 첫날인 지난 3일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인 후 지난 4일 상승했으나 금일 재차 하락.

수급별로는 개인이 2,666억 순매수,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032억, 649억 순매도.

코스닥 시총상위종목들은 하락이 우세. 티씨케이(-7.72%), 셀트리온제약(-2.08%), 셀트리온헬스케어(-1.91%), 씨젠(-1.80%), 스튜디오드래곤(-1.71%), 케이엠더블유(-1.54%), 에이치엘비(-1.51%), 에스티팜(-1.33%), 카카오게임즈(-1.13%), 엘앤에프(-1.13%) 등이 하락. 반면, CJ ENM(+3.61%), 원익IPS(+2.11%), 솔브레인(+1.55%), 에코프로비엠(+1.40%), 펄어비스(+0.18%) 등은 상승.

업종별로는 대부분 상승. 금속(+3.15%), 운송(+2.40%), 섬유/의류(+2.40%), 금융(+2.36%), 방송서비스(+2.26%), 통신방송서비스(+1.92%), 건설(+1.14%), 음식료/담배(+1.03%), 컴퓨터서비스(+0.81%), 통신서비스(+0.80%), 소프트웨어(+0.69%), 일반전기전자(+0.65%), IT부품(+0.58%) 등이 상승. 반면, 유통(-0.76%), 오락문화(-0.56%), 디지털컨텐츠(-0.50%), 종이/목재(-0.44%) 등은 하락.

마감 지수 : KOSDAQ 969.99P(+2.79P/+0.29%)

===================================================
Copyright by www.infostock.co.kr. All rights Reserved
본 정보는 해당종목의 매수/매도신호가 아니며,
이를 근거로 행해진 거래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267.93 ▲ 2.97 0.09%
코스닥 1,015.88 ▲ 12.16 1.2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