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파스
(096640)
코스닥
관리종목
액면가 500원
관리종목(파산신청 ) 거래정지(기타시장관리상 )    10.21 14:24

1,560 (1,560)   [시가/고가/저가] 0 / 0 / 0 
전일비/등락률 0 (0.00%) 매도호가/호가잔량 0 / 0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0 / 0 매수호가/호가잔량 0 / 0
상한가/하한가 2,025 / 1,095 총매도/총매수잔량 0 / 0

종목속보

MBN머니: 2021년 09월 15일 (수) 17시 05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정부, 2025년까지 메타버스 투자 확대..핵심 유망주

정부, 미래 먹거리 메타버스에 2.6조 투자
메타버스 산업 제도화 및 활성화를 위한 정책 지원 [수혜주 확인]

실리콘밸리 빅 테크 기업들이 이제 너도나도 메타버스 기술에 올인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도 국내 메타버스 시장을 활성화 하기 위해 2.6조원 예산을 투입하고 영역별 맞춤 정책 지원을 진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메타버스를 비롯한 초연결 신산업은 가상 세계와 현실세계를 융합해 우리나라 경제 영토를 확장할 기회임을 밝히며 디지털 뉴딜 2.0 핵심인 ‘초연결 신산업’의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세계 경제와 공급망, 그리고 인적 자원의 단절로 인해 언택트 시대에 가장 강력한 모임 플랫폼으로 각광 받고 있는 메타버스는 현 시대의 SNS 플랫폼을 대체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페이스북은 최근 5년 이내에 메타버스 기업으로 체질을 완전히 전환하겠다고 밝히면서 글로벌 메타버스 주도권을 쥐기 위해 대규모의 개발자를 동원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또한 유통 분야에서도 새로운 메타버스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오프라인 유통장에 오지 않아도 메타버스로 옷과 상품을 구매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 중이다.

이처럼 메타버스를 향한 글로벌 기업들의 대규모 투자 및 비즈니스 모델 확장과 더불어 국내 증시에서 투자자들이 주목해야 할 핵심 유망주에는 어느 기업들이 있을까?

■ NO.1 평생 재테크 파트너 MBN골드 이문찬대표 [무료카톡방 참여]

이와 관련해 매일경제TV MBN골드 이문찬대표는 “전일 미 증시는 8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달 대비 0.3% 연간 기준 5.3% 각각 상승해 시장 전망치 보단 양호하게 나왔지만 연준의 테이퍼링 시간표를 미루기엔 역부족이라는 인식으로 나스닥은 0.45% 내린 1만5037.76으로 마감했다”며 “애플이 아이폰13을 발표했지만 애플 주가는 1% 하락 마감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신제품 효과는 증시에서 나타나지 않은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문찬대표는 “국내 증시는 전일 미 증시의 하락에도 불구하고 오전 아시아 증시가 강세를 보이며 니케이 지수가 31년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소식 속에 코스피 지수에서 외국인이 2.9천억 순매수세를 보이며 0.15% 상승 마감 했다”며 “개별 종목 장세가 진행 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기존 SNS를 대체할 메타버스 플랫폼을 정책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2.6조원을 투자 하기로 했기 때문에 메타버스 핵심 유망주를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매일경제TV MBN골드 이문찬대표 무료카톡방에 참여하면 국내 시황 전략과 투자 전략에 대해 제시하며 무료추천주와 증시 전략을 확인 할 수 있다.


▶ 하반기 계좌 역전 대장주 공개 [바로가기]
▶ NO.1 평생 재테크 파트너 MBN골드 [바로가기

MBN골드 관심 종목
씨아이에스, 이노뎁, 흥아해운, 멜파스, 카카오
엔씨소프트, 넥스트사이언스, 에코프로비엠, NAVER, 현대차

본 자 료는 단순 참 고용 보 도 자료 입니다.

[ⓒ 매일경제TV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1 14:24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09.78 ▼ 3.35 -0.11%
코스닥 995.37 ▼ 6.25 -0.6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