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맥스
(101730)
코스닥
중견기업부
액면가 500원
  12.06 15:59

11,900 (12,900)   [시가/고가/저가] 12,300 / 12,850 / 11,900 
전일비/등락률 ▼ 1,000 (-7.75%) 매도호가/호가잔량 11,900 / 3,255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064,669 /▼ 718,079 매수호가/호가잔량 11,850 / 20,298
상한가/하한가 16,750 / 9,050 총매도/총매수잔량 14,350 / 57,030

종목속보

연합뉴스: 2022년 07월 29일 (금) 09시 46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다음 달에 49개사 주식 1억9천259만주 의무보유 해제

한국예탁결제원은 다음 달에 상장사 49개사 주식 1억9천259만주가 의무보유에서 해제된다고 29일 밝혔다. 의무보유는 일반 투자자 보호를 위해 최대주주 등이 소유한 주식을 일정 기간 한국예탁결제원에 처분이 제한되도록 전자등록하는 제도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에서 3개사 3천137만주와 코스닥시장에서 46개사 1억6천122만주가 의무보유에서 해제된다. 해제 주식 수 상위 3개사는 이스트아시아홀딩스인베스트먼트리미티드(3천287만주), 에스엠벡셀(2천360만주), 오가닉티코스메틱홀딩스(1천470만주) 순이다. 총 발행 주식 수 대비 해제 주식수가 많은 상위 3개사는 아셈스(46.53%), 위메이드맥스(42.86%), 유일에너테크(41.64%) 순이다. 8월 중 의무보유 등록 해제 주식수는 지난달(6억 3천914만주) 대비 69.9% 감소했고 작년 같은달(2억 3천961만주)보다 19.6% 줄었다. [표] 유가증권시장 8월 의무보유 해제 내역
┌───┬────────┬──────────┬────┬─────┬──┐
│해제일│    종 목 명    │        사유        │해제주식│총 발행주 │비율│
│      │                │                    │   수   │   식수   │(%) │
├───┼────────┼──────────┼────┼─────┼──┤
│ 8.9. │    이아이디    │   모집(전매제한)   │6,224,06│94,072,490│6.62│
│      │                │                    │       6│          │    │
├───┼────────┼──────────┼────┼─────┼──┤
│8.11. │   에스엠벡셀   │      법원M&A       │23,600,0│111,251,76│21.2│
│      │                │                    │      00│         0│   1│
├───┼────────┼──────────┼────┼─────┼──┤
│8.24. │   비케이탑스   │   모집(전매제한)   │1,547,98│21,248,145│7.29│
│      │                │                    │       7│          │    │
├───┴────────┴──────────┼────┼─────┼──┤
│                합  계 (3개사)                │31,372,0│ 226,572,3│   -│
│                                            │      53│        95│    │
└───────────────────────┴────┴─────┴──┘
(자료: 한국예탁결제원)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93.16 ▼ 26.16 -1.08%
코스닥 719.44 ▼ 13.88 -1.8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