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
(150900)
코스닥
벤처기업부
액면가 500원
  08.12 15:59

9,880 (10,000)   [시가/고가/저가] 10,050 / 10,150 / 9,850 
전일비/등락률 ▼ 120 (-1.20%) 매도호가/호가잔량 9,990 / 30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56,032 /▼ 109,554 매수호가/호가잔량 9,880 / 935
상한가/하한가 13,000 / 7,000 총매도/총매수잔량 23,272 / 4,479

종목속보

매일경제: 2022년 06월 30일 (목) 17시 01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모바일모바일 목록목록

5G 주파수 추가경매, LG유플 단독참여 가닥

7월 4일 마감하는 정부 5G(5세대) 주파수 추가 할당 경매에 이동통신 3사 중에서 LG유플러스가 단독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사들로부터 주파수 할당 신청을 마감한 뒤 적격심사를 거쳐 7월 중 최종 낙찰업체를 발표한다. 경매 대상 주파수는 현재 LG유플러스가 쓰고 있는 주파수 대역(3.42∼3.50㎓)과 가장 인접한 3.40∼3.42㎓ 대역으로, 지난해 하반기 다른 경쟁사들의 반발을 불러왔다. 특정 업체에 유리한 주파수 대역을 경매할 경우 사실상 단독 입찰이 이뤄져 공정 경쟁에 맞지 않는다는 주장이었다. 이 과정에서 SK텔레콤은 해당 주파수 대역과 함께 또 다른 5G 대역인 3.70∼3.72㎓ 대역을 함께 입찰에 부칠 것을 정부에 요청했지만 수용되지 않았다.

다만 정부는 업계의 이해관계를 조정해 주파수 낙찰업체에 2025년까지 총 1만5000개의 무선국을 구축하도록 하는 새로운 시설투자 의무를 부과했다. 이와 함께 최저 경쟁가격을 1521억원으로 설정했다.

매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3.40∼3.42㎓ 대역 주파수 경매는 LG유플러스 `단독 참여`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경쟁사들의 경우 인접 대역이 아니다 보니 기존 대역과 묶어 쓰려면 이중 투자 부담이 발생해 실익이 크지 않은 탓이다. 단독 응찰 시 LG유플러스가 정부가 설정한 최저 경쟁가격 대비 얼마나 높은 금액을 써냈을지도 이번 주파수 경매의 관전 포인트다.

역으로 SK텔레콤과 KT는 7월 경매보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로 예상되는 3.70∼3.72㎓ 대역 주파수 경매에 선택과 집중 전략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대역은 LG유플러스와 반대로 SK텔레콤이 쓰는 주파수 대역(3.60~3.70㎓)과 인접해 있어 특히 SK텔레콤의 공격적 확보 노력이 점쳐진다. 이와 관련해 이통 3사는 5G 주파수 추가 할당 과정에서 선제적 시설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장 LG유플러스는 7월 경매를 통해 신규 주파수를 확보하면 삼성전자를 비롯한 4대 벤더(통신장비 제조사)를 상대로 선제적 물량 주문에 나설 방침이다. 또한 통신업계는 정부의 잇단 주파수 경매만큼이나 통신 품질의 핵심 이슈로 한국 통신장비업계의 `기술 혁신`을 당부하고 있다. 기존 통신장비(32TR)보다 기지국 내 안테나와 필터가 두 배 더 들어가는 신형 장비(64TR)의 국산화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재철 기자]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