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비엠
(247540)
코스닥
우량기업부
액면가 500원
  01.27 15:59

326,100 (328,500)   [시가/고가/저가] 314,800 / 346,600 / 312,600 
전일비/등락률 ▼ 2,400 (-0.73%) 매도호가/호가잔량 326,100 / 681
거래량/전일동시간대비 1,870,517 /▲ 861,356 매수호가/호가잔량 326,000 / 983
상한가/하한가 427,000 / 230,000 총매도/총매수잔량 2,406 / 2,535

종목속보

인포스탁: 2021년 12월 06일 (월) 17시 12분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증시요약(2) - 코스닥 마감시황

제목 : 증시요약(2)

-코스닥 마감시황

- 코스닥시장 -

12/6 KOSDAQ 991.87(-0.66%) 외국인·기관 동반 순매도(-)

지난 주말 뉴욕증시가 오미크론 우려 및 고용지표 부진 등에 하락한 가운데, 이날 코스닥지수는 990.07(-8.40P, -0.84%)로 하락 출발. 장 초반 980.87(-17.60P, -1.76%)에서 장중 저점을 기록한 후 시간이 갈수록 낙폭을 줄여나갔음. 오후 들어서도 장 후반으로 갈수록 낙폭을 꾸준히 줄였고, 장 막판 994.15(-4.32P, -0.43%)에서 장중 고점을 형성했으나 재차 낙폭을 소폭 키운 끝에 991.87(-6.60P, -0.66%)에서 거래를 마감.

지난 주말 美 기술주들이 하락한 가운데, 금일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도 등으로 코스닥지수는 4거래일만에 하락 마감. 외국인은 4거래일만에 순매도를 기록. 최근 시장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위메이드(-10.23%), 아프리카TV(-5.74%), 컴투스(-7.83%), 서울옥션(-5.49%) 등 게임/NFT 테마가 하락. 에코프로비엠(-4.53%), 엘앤에프(-3.98%) 등 시총 상위 2차전지 테마도 하락.

수급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587억, 1,214억 순매도, 개인은 3,768억 순매수.

코스닥 시총상위종목들은 대부분 하락. 아프리카TV(-5.74%), 카카오게임즈(-5.25%), 에코프로비엠(-4.53%), 엘앤에프(-3.98%), 에이치엘비(-3.57%), 씨젠(-3.01%), 셀트리온헬스케어(-2.53%), 펄어비스(-2.46%) 등이 하락. 반면, LX세미콘(+22.26%), 알테오젠(+9.77%), 에스티팜(+2.89%), CJ ENM(+2.36%) 등은 상승.

업종별로는 하락이 우세. 디지털컨텐츠(-4.84%), IT S/W & SVC(-3.27%), 출판/매체복제(-2.77%), 섬유/의류(-2.07%), 일반전기전자(-2.04%), 오락문화(-1.90%), 소프트웨어(-1.44%), 종이/목재(-1.38%) 등이 하락. 반면, 방송서비스(+2.24%), 통신방송서비스(+1.89%), 반도체(+1.47%), 운송(+0.97%), 통신서비스(+0.89%), 금속(+0.77%), 건설(+0.70%) 등은 상승.

마감 지수 : KOSDAQ 991.87P(-6.60P/-0.66%)

===================================================
Copyright by www.infostock.co.kr. All rights Reserved
본 정보는 해당종목의 매수/매도신호가 아니며,
이를 근거로 행해진 거래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카운트 체크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14.49 ▼ 94.75 -3.50%
코스닥 849.23 ▼ 32.86 -3.7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