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센터 메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하락장에 올해 그룹 총수 33명 주식재산 19조원 증발
2022-10-04 11:00:01 

코스피가 전날보다 0.71% 내린 2,155.49에 마감한 지난 9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설명코스피가 전날보다 0.71% 내린 2,155.49에 마감한 지난 9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주가 하락 여파로 올해 들어 3분기까지 국내 33개 그룹 총수의 주식 재산이 19조원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올해 9월 말 기준으로 공정거래위원회가 관리하는 대기업 집단 총수 33명의 주식 평가액 변동 현황을 분석해 4일 발표했다.


33개 그룹 총수의 주식 평가액은 올해 초 64조6천325억원에서 1분기 말 59조7천626억원, 2분기 말 51조4천463억원, 3분기 말 45조7천34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연초와 비교하면 18조9천291억원(29.3%) 감소한 수준이다.

주식 재산이 조 단위로 감소한 총수도 속출했다. 김범수 카카오[035720] 창업자가 보유한 주식의 평가액은 연초 12조2천269억원에서 9월 말 6조933억원으로 6조원 이상 줄었다. 최대주주로 있는 카카오 주가가 올해 들어 9월 말까지 50% 가까이 하락하면서 그의 주식 재산도 반 토막이 났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의 주식 평가액도 연초 14조1천866억원에서 9월 말 10조8천841억원으로 3조3천억여원 감소했다.

또 같은 기간 방준혁 넷마블[251270] 이사회 의장(2조6천430억원→1조634억원),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2조3천48억원→1조1천861억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090430] 회장(3조2천125억원→1조8천674억원), 서정진 셀트리온[068270] 명예회장(10조1천864억원→9조73억원) 등도 주식 재산이 1조원 넘게 줄었다.

하락장에도 주식 재산이 늘어난 총수도 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연초 6천943억원에서 9월 말 8천59억원으로 증가했다.

신 회장이 보유한 롯데지주[004990] 보통주 주가가 연초 2만9천850원에서 9월 말 3만8천300원으로 28% 이상 오른 영향이 컸다.

아울러 장형진 영풍[000670] 회장(4천49억원→4천6679억원), 이순형 세아 회장(1천116억원→1천449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1조1천262억원→1조1천367억원) 등의 주식 재산이 늘었다.

9월 말 기준 주식재산 '1조 클럽'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등 10명이 이름을 올렸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그룹 총수의 주식 재산은 올 초 대비 지속해서 줄어드는 상황"이라며 "내년은 올해보다 경영 여건이 더 불안정해 4분기에도 주가 반등의 기회를 찾을 가능성이 뚜렷하지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영풍 721,000 ▼ 8,000 -1.10%
롯데지주 31,950 0 -%
삼성전자 59,700 ▼ 600 -1.00%
카카오 56,700 ▼ 1,300 -2.24%
셀트리온 174,500 ▲ 1,000 +0.58%
아모레퍼시픽 136,000 ▼ 3,500 -2.51%
넷마블 49,550 ▼ 2,050 -3.97%
 
증권센터 메인 목록보기
우수 녹색건축물에 세종 충남대병원.. 22-10-05
뉴욕증시, 국채금리 하락에 상승…다.. 22-10-05
- 하락장에 올해 그룹 총수 33명 주식.. 11:0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6 13:08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07.06 ▼ 12.26 -0.51%
코스닥 725.67 ▼ 7.65 -1.0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