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뉴욕증시, 경제지표 호조에 사상최고치 경신…다우 0.11%↑
2019-12-18 06:50:33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경제지표 호조에 힘입어 상승했다.

17일(이하 미 동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1.27포인트(0.11%) 상승한 28,267.1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7포인트(0.03%) 오른 3,192.5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13포인트(0.10%) 상승한 8,823.36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사상 최고치 경신 흐름을 이어갔다.


시장은 주요 경제지표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관련 우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의 발언 등을 주시했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 타결로 주가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잇달아 경신한 이후 관망 심리도 커졌지만, 주요 지표가 탄탄하게 나와 상승 추세는 이어졌다.

연준은 11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1.1%(계절 조정치)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7년 10월 이후 약 2년 만에 가장 큰 월간 증가율을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조사치 0.8% 증가도 넘어섰다.

제조업 생산도 10월까지 두 달 연속 감소했던 데서 1.1% 증가로 반전됐다.

GM의 장기 파업이 종료된 점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되지만, 올해 내내 부진했던 제조업의 안정화 신호라는 평가도 나왔다.

주택시장 관련 지표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미 상무부는 11월 신규주택 착공 실적이 전월 대비 3.2% 증가한 136만5천 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인 2.0% 늘어난 134만 채를 큰 폭 상회했다. 주택착공 허가 건수는 1.4% 늘어난 148만2천 채를 기록, 시장 전망 3.5% 감소를 넘어섰다. 2007년 5월 이후 약 12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에 대해 "완전히 이행 가능하다"고 재차 강조한 점도 증시 강세를 거들었다.

연준 주요 인사들은 내년 금리 동결 방침을 확인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내년에 미국 경제가 2%가량 성장할 것이라면서, 경제 전망의 중대한 변화가 없는 한 기존 통화정책이 유지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도 현재 금리가 중립금리를 큰 폭 밑돌고 있다면서, 연준이 상당 기간 통화정책을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주가 상승 추세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뉴턴 어드바이저의 마크 뉴턴 이사는 "전일의 주가 급등이 이번 랠리가 지속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면서 "현재 다소 과매수이긴 하지만, 추세가 반전될 어떠한 증거도없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쿠팡, 주당 공모희망가 32~34달러로.. 21-03-10
중국 견제 '쿼드' 첫 정상회담 12일.. 21-03-10
- 뉴욕증시, 경제지표 호조에 사상최고.. 06:5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61.66 ▼ 47.77 -1.49%
코스닥 967.10 ▼ 11.51 -1.1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