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뉴욕증시, 지표 호조에도 기술주 부진에 혼조…다우 0.39%↑
2020-10-17 06:09:20 

뉴욕증시가 미국의소비 간련 지표 호조에도 애플 등 주요 기술주의 주가 부진으로 혼조 마감했다.

16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2.11포인트(0.39%) 오른 2만8606.3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전장보다 0.47포인트(0.01%) 오른 3483.81에 장을 마쳤다. 그러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2.32포인트(0.36%) 하락한 1만1671.56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의 주요 지표와 부양책 협상, 코로나19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먼저 미국의 소비 지표가 양호해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를 되살아났다. 미 상무부는 9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1.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소매판매는 다섯 달 연속 늘었고, 지난 8월의 0.6% 증가보다 상승 폭이 대폭 확대됐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 0.7% 증가도 훌쩍 넘어섰다.

소비자 심리 지표도 양호했다. 10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81.2로, 전월 확정치인 80.4에서 상승했다. 시장의 전망 80.5도 웃돌았다.

실망스러운 지표도 나왔다. 연방준비제도(Fed, 연준)는 9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0.6%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4월 이후 다섯달만에 하락했다. 시장 예상은 0.5% 증가였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긍정적인 소식도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화이자는 오는 11일 셋째 주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 부양책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협상 타결 기대는 다소 회복한 상황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의 대변인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전일 펠로시 의장과의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 검사 계획과 관련해 사소한 수정만 가하는 형태로 민주당 방안을 수용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주요 지수는 장 초반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다. 그러나 다시 악화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실제 미국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6만명 이상으로 치솟아 누적 학진자는 800만명을 넘어섰다.

여기에 애플 등 주요 기술기업 주가가 하락하면서 시장에 부담을 줬다.

이 영향으로 나스닥지수는 결국 하락마감했다.

종목별로는 화이자가 3.8% 올랐다.
반면 애플은 1.4% 내렸다.

아마존도 2% 정도 약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애플, 아마존 등의 약세 영향으로 0.28% 내렸고 에너지도 2.3% 하락했다. 산업주는 0.71% 상승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오바마 직접 나선다…21일 필라델피.. 20-10-17
'산불 원인 티격태격' 트럼프, 캘리.. 20-10-17
- 뉴욕증시, 지표 호조에도 기술주 부.. 06:09
무디스, 영국 국가신용등급 Aa3으로.. 20-10-17
`최강 반일` 맞아? 北김정은, 어쩌다.. 20-10-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0.84 ▼ 13.07 -0.56%
코스닥 783.73 ▲ 5.71 0.73%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