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증권가 "금리인상 韓증시 이미 반영…충격 크지 않을 것"
2021-11-25 17:45:51 

◆ 기준금리 1% 시대 ◆

한국은행이 25일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0.75%에서 1%로 인상하면서 '제로금리' 시대를 마감했지만 국내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은의 금리 인상 의지를 시장이 사전에 충분히 인지하고 있어 선반영된 이슈라는 분석이다. 25일 한은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0.75%에서 1%로 인상했지만 코스피는 0.47% 하락한 2980.27에 마감하는 등 국내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시장이 충분히 금리 인상을 컨센서스(예상)로 인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날 한국투자증권은 "금리 인상은 이미 예상된 부분이고 올해 성장률을 4%로 유지한 점은 경기 회복이 안정적이라는 평가로 (증시)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10~15일 국내 채권업계 종사자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서도 응답자 90%가 "기준금리 인상을 예상한다"고 답했다.

오히려 증권가에선 금리 인상을 악재로 받아들이기보다 경제 연착륙에 따른 통화정책 정상화 과정으로 인식해야 한다고 평가한다. 한은이 선제적으로 금리를 인상한 것은 외국인 투자자 자금 이탈 방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달러화와 같은 기축통화가 아닌 원화 입장에선 정책금리 수준이 미국보다 낮으면 외국인 투자자들이 자금을 빼내 달러화로 환전하는 경우가 많다. 한은 금리 인상보다 향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긴축 장세를 어떻게 풀어 나갈지와 함께 세계 공급 대란으로 인한 인플레이션이 어떤 추이를 보일지 등 해외 이슈들이 국내 증시에서 중요 변수가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한은 금리 인상보다 향후 미국의 추가 긴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도 "12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대한 경계감이 작용하고 있어 매수 심리가 회복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차창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증권 46,000 ▼ 800 -1.71%
상보 1,850 0 -%
키움증권 103,000 ▼ 2,500 -2.37%
레이 27,200 ▼ 900 -3.20%
 
전체뉴스 목록보기
"주담대 금리 연6% 찍나"…기준금리.. 21-11-25
대출규제로 주춤한 주택시장…금리한.. 21-11-25
- 증권가 "금리인상 韓증시 이미 반영.. 17:45
대형株 쓴맛본 개미…해외투자 ETF .. 21-11-25
상장전 투자유치 나선 SK온, 수조원.. 21-11-2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36.44 ▼ 43.83 -1.47%
코스닥 1,005.89 ▼ 9.77 -0.9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