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예금이자보다 못한 MMF 수익…한달새 자금 20조원 빠져나가
2022-06-27 17:29:17 

약세장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했던 증시 대기 자금이 몰렸던 머니마켓펀드(MMF)에서 자금이 대거 이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금리 상승으로 채권 수익률이 부진한 가운데 은행 예·적금 금리가 올라가면서 은행으로 자금 유출이 일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2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MMF 설정액은 154조4125억원으로 전월 동기(173조6207억원) 대비 5% 감소했다.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높아지는 가운데 MMF에서 한 달 새 20조원에 가까운 자금이 빠져나간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법인 MMF 설정액이 대폭 감소했다. 개인 MMF 설정액은 같은 기간 21조8828억원에서 20조9635억원으로 9193억원 감소한 반면, 법인 MMF 설정액은 151조7378억원에서 133조4490억원으로 18조2888억원 급감했다.

MMF 설정액은 투자 대기 자금이 대거 몰리면서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상승 추세였다. 올해 초 136조6331억원이었던 MMF 설정액은 지난달 17일 176조9711억원으로 29.52% 증가했다. 하지만 이후 MMF 설정액은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MMF는 국공채나 기업어음(CP) 등에 단기로 투자해 얻는 수익을 되돌려주는 상품으로 수익률이 예금 금리와 비슷해 안전자산으로 분류된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증시 부진에도 MMF에서 자금이 이탈하는 이유로 수익률 악화를 꼽는다.
증시가 부진한 상황에서 MMF 수익률마저 예·적금 수익률을 따라가지 못하자 자금을 은행 예·적금으로 옮기고 있다는 얘기다. 실제로 대부분 MMF 수익률은 1% 미만이며, 일부 상품은 0.5%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반면 지난해까지만 해도 1%도 안되는 수신 금리를 제공했던 은행들은 최근 금리 인상에 따라 연 3%대 금리를 적용하는 예금과 5%대 적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MMF 수익률이 은행 예·적금 이자율보다 뒤처지고 있는 것은 MMF의 투자 비중이 CP, 양도성예금증서(CD) 등 만기가 짧은 단기 채권에 쏠려 있기 때문이다.

[김제관 기자]

 
전체뉴스 목록보기
뉴보텍, 30.00억원 규모 제3자배정 .. 22-06-27
에코캡, 49.99억원 규모 제3자배정 .. 22-06-27
- 예금이자보다 못한 MMF 수익…한달새.. 17:29
[유가증권시장 공시] 남광토건 / 한.. 22-06-27
[코스닥 공시] 위드텍 / 메가스터디.. 22-06-2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0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93.10 ▲ 2.3 0.09%
코스닥 830.86 ▼ 0.78 -0.0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