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文정부 탈원전 청구서 11조원, 한전이 떠안았다" 주한규 서울대 교수
2022-06-27 17:48:32 

◆ 전기·가스요금 인상 ◆

문재인정부 임기 동안 원전 가동률이 떨어진 탓에 한국전력이 입은 손실이 11조원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무리하게 원전 가동률을 낮춘 영향으로 인해 가격이 급등한 액화천연가스(LNG)발전 비율이 급격히 늘었다는 것이다.

27일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사진)는 국민의힘 정책 의원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탈원전 5년의 손실과 원자력 정상화 선결과제'에 관해 발표했다. 주 교수는 "지난 정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원전 가동 허가에 미온적이었고 한국수력원자력도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며 "이로 인해 원전 가동률이 추락하고 부족한 발전량을 LNG발전으로 채우는 바람에 11조원의 손실이 났다"고 했다.


국내 원전 가동률은 2006~2011년 평균 91.5%, 2012~2016년 81.6%에서 문재인정부 임기인 2017~2021년 71.5%로 추락했다. 주 교수는 "미국 원전은 평균 가동 연수가 41년에 달하는데도 92.5%의 가동률을 보였다"며 "반면 국내 원전은 평균 가동 연수가 23년에 불과한데도 가동률이 71.5%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원전 가동률이 떨어진 배경으로는 비합리적인 탈원전 기조를 지목했다. 주 교수는 "전문성이 없는 탈핵 인사가 원안위를 장악하자 정부 압력에 따라 원전 가동률을 낮춘 것"이라며 "1기당 정지 일수는 기존 52일에서 103일로, 평균 정비 소요 일수도 2.5개월에서 5.5개월로 늘었다"고 지적했다.

안전을 핑계로 원전 가동을 줄이고 이를 대체하기 위해 LNG발전을 크게 늘린 탓에 한전이 11조원의 적자를 떠안았다는 것이 주 교수의 분석이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이날 의원총회에 참석해 원가 상승 여파에 전기요금을 50~100% 올린 해외 사례를 공유하는 한편 전기요금 인상의 시급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총에 참석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탈원전을 추진해 한전 적자가 눈덩이처럼 늘었지만 문재인정부는 전기요금을 한 번밖에 인상하지 않았다"며 "전 정권이 잘못한 걸 새 정권이 해결하게 생겼다.
정말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주 교수는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원안위의 독립성을 제고하고 산업계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제안했다. 그는 "원안위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확립하기 위해 위원장이나 위원 임명 때 청문 절차를 강화해야 한다"며 "사용 후 핵연료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 지속가능성을 담보해야 한다"고 했다. 신한울 3·4호기 조기 착공을 위해 환경영향평가에 필요한 자료를 신한울 1·2호기 때 사용했던 자료를 재활용하는 한편 주요 기기는 선발주를 넣어 업계 일감을 마련해 달라고도 제안했다.

[송민근 기자 / 박윤균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승일 14,800 ▼ 250 -1.66%
 
전체뉴스 목록보기
[포토] 정의선 현대차 회장 장녀 결.. 22-06-27
규정 바꿔가며 전기료 5원 올렸지만.. 22-06-27
- "文정부 탈원전 청구서 11조원, 한전.. 17:48
`6% 물가` 기름붓는 전기·가스요금.. 22-06-27
러시아 \"디폴트? 끄떡 없다\"…어설.. 22-06-2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0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93.10 ▲ 2.3 0.09%
코스닥 830.86 ▼ 0.78 -0.0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