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폭락장 못 버티는 빚투 개미들…곧 '역대급' 반대매매 우려도
2022-06-23 19:50:20 

코스피, 또 연저점
사진설명코스피, 또 연저점
최근 폭락장에 개인이 빚을 내 주식을 사고서 이를 갚지 못해 강제 처분되는 반대매매가 늘어 증시에 하방 압력을 가하고 있다.

2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하는 신용거래융자의 잔고는 19조5천308억원이다.

신용잔고는 지난 21일(19조8천546억원)에 작년 2월 2일(19조9천895억원) 이후 1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19조원대까지 내려온 이후 또 감소했다.

신용잔고는 개인이 신용거래를 통해 주식에 투자한 뒤 아직 갚지 않은 금액이다.
주가 하락이 예상되면 디레버리징(차입 상환·축소)으로 잔고가 줄어든다.

또 주가 하락으로 신용거래 담보금 유지 비율이 기준 이하로 내려가면 반대매매로 강제 청산되면서 잔고가 감소한다.

최근 국내 증시가 급락하면서 개인의 신용거래가 줄고, 반대매매도 쏟아지면서 신용잔고가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반대매매가 일어나면 투자자 개인이 손실을 볼 뿐 아니라 쏟아지는 매물로 증시도 추가 하락 압력을 받는다.

실제로 코스피와 코스닥이 이틀째 연저점으로 추락한 23일 두 시장을 통틀어 개인 순매도 금액은 7천억원을 넘었다. 개인 투자자의 투매와 반대매매 출회가 주가를 끌어내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경민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최근 국내 증시의 상대적 급락세는 대외 변수보다 국내 수급 변수의 영향이 크다고 본다"며 오늘 주가 하락은 개인 투자자들의 반대매매와 실망 매물이 대거 출회된 영향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외상거래로 산 주식(미수거래)에 대해 2거래일 이내에 결제 대금을 내지 못하면 증권사는 강제로 주식을 처분한다.

신용융자도 투자자가 담보 부족이 발생한 다음 날까지 부족한 금액을 채우지 못하면 2거래일 후 증권사가 반대매매에 나선다.


따라서 이틀 연속 증시 연저점을 지난 오는 24일부터는 '역대급' 반대매매 물량이 시장에 쏟아져 추가 하락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신용거래 반대매매 규모를 공식 집계한 통계는 없으나, 미수금 대비 반대매매 금액은 최근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금투협에 따르면 6월 들어 하루 평균 반대매매 금액은 212억원으로, 전월인 5월의 165억원 대비 28%가량 늘었다.

특히 지난 15일의 반대매매 금액은 316억원, 미수금 대비 반대매매 비중은 13.1%로 각각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대신증권 15,100 ▲ 100 +0.67%
 
전체뉴스 목록보기
中CATL "1천㎞ 거뜬히 가는 전기차 .. 22-06-23
"할 사람 없다"…일회용컵 수거 놓고.. 22-06-23
- 폭락장 못 버티는 빚투 개미들…곧 .. 19:50
성관계 강요하고 거부하면 괴롭혔다.. 22-06-23
남아공 첫 원숭이두창 확진 보고 "3.. 22-06-2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01.92 ▲ 35.32 1.49%
코스닥 770.60 ▲ 20.3 2.7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